美, 확산되는 틱톡 보이콧…육군 이어 해군도 사용 금지

박은주
2019년 12월 23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일

미 해군이 ‘사이버 보안 위협’의 이유로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틱톡은 중국 내에서만 4억 명이 넘게 이용하고 미국에서도 10대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지만, 개인 정보 유출 우려가 확산되면서 지난달 미 육군 병사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한 데 이어 해군도 같은 조처를 취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미 해군은 군용 페이스북 페이지에 정부가 지급한 모바일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공지문을 올렸다. 이를 따르지 않는 사람은 해군과 해병대용 인트라넷(내부 통신망)을 차단해 사용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대변인 유라이어 올랜드 중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지시는 “기존의 위협 및 새로운 위협에 대처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해군은 틱톡 앱이 어떻게 위협을 초래하는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는 않았다.

최근 몇 달 동안 미 의원들과 군 당국은 국가 안보 및 사생활 침해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틱톡 사용에 대한 보이콧 활동을 전개해왔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톰 코튼 공화당 상원의원은 10월 24일 조지프 매과이어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대행에게 미국 내 틱톡 이용자 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것을 우려하며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고, 미 육군은 이러한 제안을 받아들여 지난 달 사관후보생을 비롯한 육군 병사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앞서 마르코 루비오(공화) 상원의원은 10월 9일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에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가 미국 앱 ‘뮤지컬리’를 인수한 것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당시 루비오 의원은 틱톡이 홍콩 시위에 대한 콘텐츠를 심사한다고 주장하며 이 밖에도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루비오 의원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틱톡을 비롯한 중국계 앱이 “중국 정부와 공산당은 민감하다고 여기는 주제에 대해 검열하고 삭제하는 것을 점점 더 익숙하게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9월 영국 일간 가디언 또한 유출된 틱톡의 콘텐츠 심사 문건을 인용해 톈안먼 사건, 티베트 독립운동, 파룬궁 탄압 등에 관련된 콘텐츠 삭제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가디언은 바이트댄스가 응용 소프트웨어로 중국의 외교정책 목표를 시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틱톡이 미국에서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 틱톡 이용자인 미성년자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한 혐의로 틱톡은 미국 정부에 570만 달러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었다.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PIIE)가 발표한 2019년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미군이 올린 초기 영상에서 귀중한 정보를 추출할 수도 있다. 틱톡은 2015년 통과된 중국 국가보안법에 따라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 당국에 넘겨줄 수 있다.

틱톡 사용자들은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수집된 정보가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에 이미 동의했기 때문에 정보를 중국으로 전송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다. 문제는 서방국가의 사용자는 중국 당국의 권한이 얼마나 큰지, 그 정보가 어떻게 활용되는지를 모르는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