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티베트 여행 방해하는 中에 “호혜원칙 내세워 동일 조치 취할 것”

LIN YAN
2019년 3월 29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3일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중국 정부가 지난해 미 외교관과 기자, 관광객들의 티베트 방문 및 여행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내용을 담은 ‘티베트 출입 허가 상황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이로써 티베트를 통제하거나 봉쇄한 적이 없다는 중국 당국의 거짓말이 다시 한번 들통났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의회 가결 후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발효된 ‘티베트 상호여행법’에 따라 티베트 출입 허가 상황보고서를 정기적으로 의회에 제출하게 되는데, 이번이 그 첫 번째 보고서다.

보고서는 미 외교관과 기자가 티베트를 방문하려면 반드시 중국 당국의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지난해 낸 9건의 티베트 방문 신청 중 테리 브랜스타드 주중 미국대사가 직접 낸 방문 신청을 포함해 5건이 중국 당국에 의해 거부당했다.

미 외교관이나 정부 관리가 설령 중국 당국으로부터 티베트 진입 허가 승인을 받는다고 해도, 중국 정부는 그들이 현지인과 만나거나 대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요원을 붙여 밀착 감시하고 검문을 통해 현지 활동을 제한한다.

보고서는 또한 중국 정부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달’에는 여행객들의 티베트 출입을 제한한다고 지적했다. 미국계 티베트인들도 특별 심사를 받는다고 했다.

또한, 이 보고서는 ‘티베트 상호여행법’에 따라 국무부는 미국인의 티베트 입국을 방해하는 중국 공산당 관료 명단을 제출하고, 미국은 대등한 호혜 원칙에 따라 이들의 미국 입국 비자 발급을 거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국제인권감시기구인 ‘휴먼라이츠와치(HRW)’도 앞서 보고서를 통해 “베이징 당국은 지속적으로 티베트인들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고 있으며, 티베트는 전례 없는 감시와 통제를 받고 있다”고 했다. 지금까지 티베트 자치구는 기자, 연구원 및 혼자 여행하는 여행객들의 입국을 변함없이 대부분 금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공식 데이터는 거의 다 기밀에 부쳐져 있다.

미 국무부의 보고서가 중국 당국이 외국인의 티베트 진입을 막고 있는 실상을 다시 한번 밝혀내고, 이른바 티베트 자치와 인권을 보장한다는 중국 공산당의 위장막을 들춰냄으로써 중국 공산당은 매우 분노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 국무부의 공식 보고서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6일, “외국인의 티베트 진입을 제한하는 이유는 현지의 특수한 지리와 기후 여건 등을 고려한 것으로, 외국인의 티베트 진입에 대해 꼭 필요한 관리와 보호 조치를 취해야 하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중국 외교부의 태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동등한 대우다. 중국 정부는 미국에서 이러한 여행 제한을 받지 않으니 미국 정부도 중국에서 이러한 대우를 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국무부는 미국인들이 티베트 자치구와 그 외 다른 지역을 여행할 수 있도록 의회와 긴밀히 협조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우리가 심각하게 우려하는 것은 티베트인들에겐 진정한 의미의 자치가 부족하고, 티베트의 인권 상황은 계속 악화하고 있으며, 종교의 자유와 문화적 권리가 심각하게 제한되고 있다는 점이다”고 덧붙였다.

‘티베트 상호여행법’은 중국 정부가 미국의 기자, 외교관 및 여행객들이 제한 없이 티베트를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요구하는 동시에, 미국은 이 법에 따라 티베트 진입 제한 조치와 관련된 중국 공산당 관료들의 미국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

국제티베트운동(ICT)의 마테오 메카치 대표는 뒤이어 성명을 발표해 “미 국무부 보고서는 미국 시민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체계적인 차별 대우 등의 조치에 대해 미국 정부가 가만있으면 안 되며 ‘티베트 상호여행법’을 더욱 엄격히 시행해야 함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중국 당국이 티베트를 외부와 격리하는 정책을 중단하지 않는 한 이들 중국 관료들도 미국의 비자 발급을 거부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