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텍사스주 법무장관 “부정선거 관련 소송 500건 계류”

이은주
2021년 6월 28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8일

미국 텍사스주에서 부정선거와 관련한 소송 500건 이상이 법원에 계류돼 있다고 켄 팩스턴 법무장관이 밝혔다. 

27일(현지시간) 공화당 소속인 팩스턴 장관은 지난 23일 한 여성이 부정선거 혐의로 체포된 뒤 이같이 말했다. 

팩스턴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부정선거를 적발할 때마다 기소하겠다. 현재 우리 사무실에는 법원의 심리를 대기 중인 사건이 500건이 넘는다”고 밝혔다. 

팩스턴 장관은 부정선거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는 “유권자 사기는 실제”라며 “텍사스 주민들은 그들의 표가 합법적이고 안전하게 개표됐다는 사실을 알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팩스턴 장관실에 따르면 모니카 멘데스는 23일 체포돼 빅토리아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 

이는 대배심이 불법 투표 7건, 불법 선거 지원 8건, 투표용지 불법 소지 8건, 부정선거 8건 등에 대한 기소를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사건은 2020년 대선이 아닌 2018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것으로 보도됐다. 

텍사스주 국무장관은 멘데스의 부정선거 의혹 관련 사건을 법무부에 회부했고,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선거 과정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법안을 추진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애벗 주지사는 주의회 특별회기에서 유권자 사기법, 비판적 인종이론 등과 관련한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5월 주의회 상원은 개표 참관인의 투표소 접근성을 높이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개표 참관인의 활동을 제한하는 선거 관리를 처벌하는 내용이 담겼다. 부정 투표가 선거 결과를 바꿀 수 있는 경우 판사가 그 결과를 무효로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러나 표결 직전 민주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하면서 법안 처리가 일단 무산됐다. 민주당은 공화당이 지지하는 선거법 개혁안을 두고 소수집단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조치라며 반대해 왔다. 

이와 관련해 애벗 주지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의회를 열어 보석 개혁은 물론 선거 무결성 법안을 통과시키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들 법안은 모두 필요하고 모두 통과해야 한다. 그런 다음 몇 가지 조항을 추가할 수 있다”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