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쿠오모, 요양시설 사망자수 은폐 논란에 “뉴욕주 대응 적절”

이은주
2021년 2월 16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6일

요양시설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은폐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앤드류 쿠오모 미국 뉴욕주 주지사가 이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민주당 소속인 쿠오모 주지사는 15일(현지시각) 기자회견을 열고 “뉴욕주 보건부는 요양시설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전부 공개적으로 보고했다”면서 “항상 모든 내용이 보고돼 왔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주의회의 (요양시설 사망자 집계) 요청을 잠시 보류했고, 자발적으로 법무부의 정보 요청에 응했다”며 “이 두 가지는 아주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양시설에는 전염병에 가장 취약한 이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런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지난해 3월 발동한 행정명령과 요양시설 내 사망자 문제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당시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이들의 요양시설 재입소를 거부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요양시설 내 감염이 폭증하게 됐다는 비판이 제기된 이후 5월 10일 이 명령을 철회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요양시설과 병원에서 발생한 모든 사망자 수는 전부, 공개적이고 정확하게 보고됐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언론과 국민에게 추가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지연됐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사실을 말하자면 모든 사람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것(요양시설)은 끔찍한 전염병의 한복판이었고, 코로나19는 고령자를 공격한다. 우리가 아는 한, 사람들은 아직도 목숨을 잃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뉴욕포스트는 쿠오모 주지사의 보좌관 멜리사 드로사가 지난 10일 주의회 의원들과 화상회의에서 요양시설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은폐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포스트가 확보한 녹취에 따르면 드로사는 주의회가 요양시설 사망자 집계를 요구했을 때 이를 거절했다. 드로사는 “요양시설 사망자 수를 제공한다면 법무부가 이를 불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법무부 조사 명령에 얼어붙었다”면서 “그래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주지사실은 보좌관이 이런 발언을 했었다는 점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레티티아 제임스 뉴욕 법무장관은 지난달 28일 요양시설 코로나19 대응 수사 중간 보고서에서 주 보건부가 사망자 수를 절반가량 축소해 공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언론 보도 이후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같은 당 소속 의원 14명은 쿠오모 주지사의 보건 비상사태에 따른 비상권한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의원은 “주지사에게 부여된 비상권한이 더 이상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 명백하다”면서 당초 오는 4월 30일 만료 예정인 권한을 “상원이 가능한 신속하게 폐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가 코로나19 정보를 알린 공로로 지난해 받은 ‘에미상’ 수상을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논란 직전 그는 코로나 대응에 호평을 받았다.  

민주당 로버트 홀덴 뉴욕시 의원은 “우리는 이제 그의 TV 출연과 영향력이 대중을 오도하기 위해 사용됐다는 걸 알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에미상 수상 취소를 요구했다. 

이런 가운데 드로사는 지난 12일 성명을 내고 “법무부 조사 요청를 받았을 때 주의회의 요청은 잠시 보류해야 했다”면서 이러한 사실을 주민들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법무부에 대한 우리의 대응이 포괄적이고 투명했으며, 그 이후 2차 확산과 백신 개발에 대한 자원을 집중시켜야 했다”고 부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