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캐나다 개인·단체, 신장 인권문제 지적…中은 보복 제재

한동훈
2021년 3월 28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28일

중국 공산당(중공)이 미국·캐나다 개인과 단체에 보복했다. 신장 위구르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공 관리를 제재했다는 이유다.

27일 중공 선전매체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공 외교부는 27일 이날 저녁 성명을 내고 신장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캐나다의 개인 3명, 단체 1곳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이들이 거짓말과 허위 정보에 근거해 중국을 제재했다고 비난하며, 중국 본토와 홍콩·마카오 입국이 금지되고 중국 국민, 기관과 접촉 거래도 불허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은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SCRIF) 회장과 부회장, 캐나다 보수당 소속 의원 마이클 총(莊文浩), 캐나다 하원 외교위원회 국제인권 소위원회다.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의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이익을 수호한다는 의지가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사안과 관련한 국가들이 상황을 정확히 인식해 잘못을 바로잡고 어떠한 형태로든 내정간섭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잘못된 길을 계속 가서는 안 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반드시 자업자득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 캐나다, 영국, 유럽연합(EU)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소수민족 인권유린을 이유로 중공 고위 관리들을 제재했다.

이에 중공은 강력히 반발하면서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예고했었다.

중국 정부와 기업, 주요 단체는 모두 공산당원들이 장악하고 있다. 모든 공직자가 당원인 것은 아니지만, 고위직과 주요 요직은 당원들이 임명된다.

중공이 서방 국가들의 제재에 보복하고 있지만, 서로 주고받은 공격의 무게감은 대칭을 이루지 못한다.

서구 국가 관리들은 중국에 안 가면 그만이지만, 중공 관리들은 절대다수가 해외에 재산을 은닉하고 가족들을 출국시켜 놓은 상태다.

퇴임 후 혹은 파벌 다툼에서 밀려나면 해외로 도피해 은닉해놓은 자산으로 여생을 즐긴다는 게 거의 모든 중공 관리들의 ‘노후계획’이다.

서구 국가들의 입국 금지조치, 특히 미국 정부의 중공 관리 달러화 거래 차단은 중공 관리들에게 사혈을 짚는 것과 다름없는 타격으로 받아들여진다.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의 인권탄압에 대한 우려가 서구 사회에서 큰 공감대를 얻으면서 중국 인권 문제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자 중공은 크게 당황한 모습이다.

중공 외교부장(장관)과 국방부장은 해외순방에 올라 신장 문제에 대해 해명하고 있으나, 서구 사회의 우려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