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지사들, 중공 바이러스 봉쇄해제 확대…“정부가 강제할 일 아냐”

이은주
2021년 3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8일

미국 일부 주에서 마스크 강제 착용 명령을 해제하는 등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방역 조치를 완화한다.

텍사스, 미시시피, 앨라배마, 유타, 아이오와, 몬태나, 노스다코타 등 7개 주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이미 해제했거나 조만간 해제할 예정이다.

유타주와 앨라배마주는 각각 내달 10일과 9일 마스크 강제 착용 행정명령 종료를 앞두고 있다. 이들 주는 의무화 조치 명령이 끝나더라도 기한을 연장하거나 재발령하지 않을 방침이다.

공화당 소속 스펜서 콕스 유타 주지사는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콕스 주지사는 “4월 1일까지 유타주의 모든 성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착용 명령이 해제되는 4월 10일까지 약 150만 개의 백신을 보유한다”고 말했다.

백신 공급과 접종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더는 착용 조치를 이어가지 않아도 된다는 판단이다.

일부 주에선 ‘주민들의 마스크 착용을 정부가 강제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한 규제를 풀었다.

케이 아이비 앨라배마 주지사(공화당)는 지난 4일 “(마스크 착용은) 개인이 책임질 문제이지 정부의 권한이 아니다”라며 내달 9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렉 지안포트 몬태나 주지사(공화당)도 “우리가 뭘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이를 위해선 정부의 권한이 필요하지 않다”면서 마스크 착용 조치를 해제했다.

방역조치를 전면 해제한 곳도 있다.

지난 2일 미시시피와 텍사스주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고 경제활동을 전면 재개하도록 했다.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공화당)는 지난 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내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전면 해제하며 사업장들은 주정부의 규제 없이 최대 수용인원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입원 환자 수가 급감했고 백신이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공화당 소속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도 “너무 많은 텍사스 주민이 취업 기회를 잃었고, 많은 소상공인이 청구서를 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실정”이라며 사업장 완전 영업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큰 실수”라며 미시시피·텍사스 주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유지하되, 방역 규제 빗장을 풀면서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곳도 속속 나오고 있다.

민주당 소속 네드 라몬트 코네티컷 주지사는 지난 4일, 사업장과 스포츠 경기장 등의 수용인원 제한을 완화하고 야외 놀이공원을 개장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유지된다.

애리조나주는 사업장과 스포츠 경기장 등은 문을 열지만,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와 같은 핵심 방역수칙은 의무화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도 사업장 수용인원 제한은 해제하되 마스크 착용 의무사항은 준수하도록 했다.

공화당 소속 짐 저스티스 웨스트버지니아 주지사는 “마스크를 계속해서 착용하길 바란다. 나도 마스크 착용을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그것이 많은 생명을 구했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알래스카, 애리조나, 플로리다, 조지아, 아이다호, 미주리, 네브래스카, 오클라호마, 사우스 캐롤라이나, 사우스 다코타, 테네시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아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