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요 경합주 5곳 공화당 선거인단, 트럼프에 투표

이은주
2020년 12월 15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15일

미국 대선 주요 경합주 5곳의 공화당 선거인단이 대통령 투표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현지 시각) 펜실베이니아·조지아·네바다·미시간·애리조나주 등 5개 주의 공화당 선거인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기 대통령과 부통령을 찍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주지사 등이 선출한 선거인단이 조 바이든-카멀라 해리스에 투표하게 된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경합주 선거가 정당하게 치러지지 않았다는 인식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미국 대선은 유권자 투표(1인1표) 결과를 기반으로 간접선거 방식인 선거인단 투표로 결정된다. 선거인단은 정당이나 주의회에서 선출한다. 공화당은 이번 선거에서 부정이 만연했다며 별도 선거인단을 파견했다.

미시간주 공화당 하원의원 메숀 매독은 이메일로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한 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보내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가 논란이나 논쟁에 휩싸일 경우 선거인단을 한 명 더 파견하는 것이 미시간주 국민과 미국 헌법에 대한 우리의 의무이며 분명히 그렇다”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 공화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트럼프 캠프의 요청에 따라 해리스버그에서 모인 공화당 선거인이 트럼프와 펜스(부통령)에게 조건부 투표를 행사했다”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 공화당 선거인들의 투표는 민주당 선거인들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이뤄졌다.

지역 공화당은 선거인이 트럼프 대통령에 표를 행사한 것과 관련, 1960년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과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과의 35대 대통령 선거를 예로 들었다.

당시 공화당 소속 닉슨 전 대통령은 하와이주 1차 개표에서 앞섰지만, 재검표 결과에서는 민주당 케네디 후보가 역전했다. 이를 두고 양당의 소송전이 벌어졌고, 당시 공화당 소속 주지사와 민주당 소속 주 의원들은 서로 상충되는 선거인단 명부를 제출했다.

트럼프 캠프 측 버니 컴포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법적 소송의 보존을 위해 이러한 절차 투표를 했다”며 “이것은 펜실베이니아 유권자들의 의지에 이의를 제기하려거나 강탈하는 노력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조지아 공화당 데이비드 샤퍼 의장은 조지아주 선거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소송이 여전히 계류 중이기 때문에 선거인들이 이같은 움직임을 보였다”며 이유를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공화당 소속 선거인단이 오늘 정오 주 의회 의사당에서 만나 대통령과 부통령에게 표를 던졌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늘 만나서 표를 행사하지 않았더라면, 계류 중인 대통령의 선거 소송이 무산됐을 것이다”며 “오늘 우리의 행동은 조지아주 법에 따라 그(대통령)의 권리를 보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경합주인 네바다 공화당도 선거인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에게 표를 행사했다면서 “오늘 역사가 만들어졌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애리조나주 공화당 역시 이와 같은 소식을 전했다.

각 주마다 선출된 선거인단은 12월 14일 차기 대통령을 선출하는 투표를 한다.

주별로 공식 선거 결과를 인증하고 나면 주지사들은 ‘확인 인증서’(Certificates of Ascertainment)를 준비한다. 인증서에는 선거인단의 명단과 득표수 등의 내용이 포함되며, 반드시 주 정부의 공식 인장이 새겨져야 한다. 대부분은 주지사의 서명이 담겨 있다(관련 법안).

인증서 사본 1부는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 청장에게 송부해야 하며, 6부는 선거인단 투표일인 14일 선거인에게 제공된다.

선거인단 투표가 완료되면,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 회의에서 개표가 이뤄진다. 미 연방법에 따라 양원 의원들은 이 회의에서 인증서를 포함한 모든 증명서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승인해 새 대통령을 선출한다(관련 법안).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일부 경합주에서는 주지사와 주 의회가 별개로 선거인단을 제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5개 주의 공화당 선거인들이 모두 정식 인증을 받았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 따라서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 회의에서 선거인단 분쟁이 발생해 연방 의회가 개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변수는 내년 1월 5일 치러지는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다. 선거인단을 승인하려면 양원의 과반수가 필요한데, 이날 투표에서 상원 다수당이 결정된다.

현재 공화당과 민주당은 상원 100석 중 각각 50석과 48석을 확보하고 있다. 민주당이 조지아주 의석 2개를 모두 가져가면 50대 50의 동률로, 상원의장인 부통령이 결정권을 갖게 된다.

공화당이 조지아주에서 승리할 경우 상원투표에서 선거인단 승인이 거부될 수 있다.

선거인단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못하면 연방대법원이 개입할 수도 있다. 또한 법에 따라 대통령은 연방 하원이, 부통령은 연방 상원이 선출할 공산이 있다. 이 경우엔 공화당이 유리하다.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일부 주에서 이러한 ‘대안 선거인’(alternative electors)이 선출되고 있다면서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밀러 고문은 “헌법상 유일한 날짜는 1월 20일 뿐이다. 따라서 우리는 부정선거 결과의 잘못된 점을 바로잡고, 도널드 트럼프를 대선 승자로 인증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체 선거인들이 경합주에서 투표를 할 것이고, 그 결과를 의회에 보낼 것”이라고 부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