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백신 홍보 위해 100곳 이상의 언론사 매수 [팩트매터]
2022년 03월 10일 팩트 매터

이틀 전 뉴스 브리핑에서 젠 사키 대변인이 밝힌 내용입니다.

“백신이 바이러스를 막는 최선의 수단임에도 백신에 대한 음모론을 퍼뜨리고 불신을 조장하는 정치인들이 있다는 사실은 대단히 불편하다.”

이런 반응은 충분히 예상된 일입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플로리다의 새로운 지침에 대해 뉴스를 검색해 보면 백악관의 견해를 따라 부정적으로 보도하는 언론이 지배적입니다.

정론지를 비롯한 여러 뉴스 매체에서 좋지 않은 생각이라고 합니다.

그런 뉴스들을 보시면서 이들이 백악관과 같은 해석을 내렸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언급할 필요가 있는 중요한 사실이 한 가지 더 있습니다.

정보자유법에 따라 ‘Blaze’에 요청해 입수한 문건들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 걸쳐 수백 곳의 언론사들이 “보건복지부의 포괄적 언론 캠페인”의 일환으로 연방 정부로부터 백신 광고를 위해 돈을 받았다는 겁니다.

그들의 지출은 분명히 광고로 분류되는 것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대신, 문건에는 이렇게 돼 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 출시에 맞춰 백신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TV, 라디오, 활자 매체, SNS에서 광고를 구매했다”

“아울러 정부는 매수한 매체에”

“COVID-19 피해가 큰 지역 출신 인플루언서나 앤서니 파우치 등 전문가들을 등장시켜”

“인터뷰를 통해 백신을 홍보하는 데 치중했다”

더구나 ‘인플루언서’와 ‘전문가’를 이용한 마케팅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의 COVID-19 대중 교육 캠페인은 매수한 언론들의 영향력을 활용해”

“신뢰받는 메신저와 인플루언서가 사실에 입각한 시의적절한 정보를 제공해”

“국민들이 스스로와 가족과 지역 사회를 지키기 위해 취할 조치들을 ‘입소문’으로 알리는 목적이다”

말하자면 이들 뉴스가 COVID 백신에 관한 스토리를 연이어 제작할 동안 국민들 모르게 세금이 그들의 은행 계좌로 흘러들어갔고, 그것이 광고라는 사실을 뉴스 보도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밝히지 않았다는 겁니다.

입수된 문건은 언론이 연방 자금을 어떻게 받았고, 실제로 광고가 막후에서 어떻게 기능했는지에 대해 더 자세한 내용을 제공하고 있지만 솔직히는 놀랄 만한 일도 아닙니다.

왜냐하면 알려진 바와 같이 2021년 회계연도에 의회는 보건복지부에 10억 달러를 배정해 백신에 대한 신뢰를 강화하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확실히 해 두고 싶은 건 이들 언론사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게 아닙니다.

연방 자금은 정확히 목적대로 집행됐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들 언론은 백신을 광고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받은 것과는 별개로 플로리다의 새로운 지침에 대해 비판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여러분과 저 같은 미국인들은 적어도 언론의 잠재적인 이해 상충 문제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금을 통한 지원이나 새로운 지침에 대해 더 알고싶으신 분들께서는 영상 하단에 있는 상세설명란에 남겨드린 링크를 확인해 주시고요.

이하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