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 대중 정책 고문 “미중 관계, 중공의 행동에 달렸다”

이윤정
2021년 3월 19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9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중간 첫 고위급 회담이 열린 가운데 미국의 전 대중 정책 고문이 미중관계를 결정짓는 요인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미·중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대중 정책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의 대중 정책 수석 고문이었던 마일스 위 (중국명 위마오춘·余茂春) 박사는 “흔히 미국 행정부의 대중 정책이 양국 관계를 결정한다고 오해하는데 이는 옳지 않다”고 운을 뗐다.

위 박사는 “중국 공산당 정권의 행동 방식이 양국 관계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미국의 대중 정책이 어떻든 상관없이 중공 정권은 항상 미국을 최대 라이벌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아무것도 하지 않더라도 중공 정부는 미국을 최대 적으로 여길 것이다. 왜일까? 중국인들이 미국의 정치 체계와 정치 이념에 매료됐기 때문이다. 이는 중국 공산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다. 중국 인민들이 미국 모델을 우러러보는 것을 정말 두려워한다.”

그는 “지난 수십 년간 양국 관계를 악화시킨 건 미국의 대중 정책이 아니라 중공 정권 자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한 요인 중 하나의 사례로 천안문 광장 학살을 들었다.

당시 대통령이었던 조지 부시는 중국에 매우 우호적이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취임 후 한 달 만에 중국을 방문했다.

그로부터 몇 달 후 중국 공산당은 천안문 광장에 탱크를 보냈고 군인들은 민주화를 요구하는 비무장 시위자들을 향해 총을 쐈다.

서양 세계는 천안문 광장 학살에 큰 충격을 받았고 중국 정권에 경제 제재를 가했다.

위 박사는 “미중 관계에서 우리는 중국 정권의 행동에 주로 초점을 맞췄다”며 “우리는 중국 정부의 행동·의도·능력에 기반해 중국 정책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위 박사는 중국 공산당의 야망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그는 “중국의 정치 체제는 공산당의 리더십과 사회주의를 유지하는 시스템”이라며 “중국 공산당은 이를 전 세계로 확장할 장기 계획을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은 전 세계를 지배하려는 중국 공산주의의 야망을 저지하는 데 전략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