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中, 홍콩에 군 투입 시사..용납할 수 없는 위협”

Hong Yawen, China News Team
2019년 7월 30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4일

중국 국방부가 홍콩 시위 사태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히자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의원들이 즉각 견제하고 나섰다.

지난 24일 우첸(吳謙)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베이징 국무원 신문 판공실에서 열린 ‘2019년 국방백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홍콩군 주둔법은 명확한 규정이 있다”며 인민해방군의 홍콩 시위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은 즉각 제동에 나섰다. 이날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의장 제임스 맥고번 하원의원과 공동의장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인민해방군 홍콩 투입을 시사한 중국 지도부에 대해 백악관이 강력히 규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두 의장은 “홍콩 시위에 인민해방군 투입을 시사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이다. 인민해방군이나 조직폭력배는 홍콩의 자치와 법치를 더욱 훼손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 정부를 향해서도 “중국 정부의 위협과 간섭을 규탄”을 요구하는 동시에 “홍콩인들의 합리적인 불만을 귀 기울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홍콩 시위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 회담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홍콩 시위에 대해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의 질문에 “난 이게 시 주석에게 매우 중요한 상황이란 걸 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중국은 원한다면 (시위를) 멈출 수 있었다”면서 “시 주석은 책임감 있게 행동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렇게 많은 사람이 참여한 시위는 처음 봤다. 200만 명 이상이 참여한 듯 보였다”면서 “시 주석이 옳은 일을 하기 바라지만 (시위가) 오랫동안 이어졌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21일 밤 홍콩 지하철 위안랑역과 부근에는 100여 명의 흰색 상의 남성들이 쇠파이프와 각목 등으로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습격한 사건이 발생했다.

‘백색테러’로 명명된 이 공격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시민은 물론 시위와 무관한 행인, 취재진까지 폭행을 당해 상처를 입었다.

그러나 테러가 한 시간여 진행되는 사이 시민들의 빗발친 신고에도 홍콩 경찰이 끝내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큰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27일 홍콩 시민들은 다시 한번 23만 명이 위안랑역 집결해 백색테러를 규탄하고 경찰-폭력단 간 유착 의혹에 대한 조사단 설치를 요청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