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원, 코로나 자연면역 승인 법안 발의…“과학적 증거 충분”

자카리 스티버
2021년 10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26일

미국 하원의원 10여명이 ‘자연면역 승인법안(Natural Immunity Is Real Act)’을 발의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들이 획득한 자연면역력을 인정해줘야 한다는 움직임이 나왔다.

공화당 소속인 다이애나 하스버거 등 법안을 지지하는 의원들은 “자연면역을 획득한 사람들이 재감염되지 않는다는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약사 출신인 하쉬버거 의원은 최근 위성채널 NTD에 출연해 “자연면역은 가장 좋은 보호수단의 하나라는 것을 보여주는 충분한 과학 연구들이 있다”며 “자연면역이 백신 접종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전했다.

백신 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와 비접종자, 감염 후 회복해 자연면역을 획득한 사람들에 대한 임상적 연구가 활발하다.

지난 7월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의대와 LA의대 공동 연구팀은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임상시험 연구소 ‘큐레이티브(Curative)’의 직원 51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 여러 차례 시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분석해 자연면역 획득자의 재감염 확률이 매우 낮다고 밝혔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전염병학과 연구팀은 직원 5만223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한번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중 재감염 사례는 0건이며 이들은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일부 의학 전문가들은 연방 보건당국에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과 관련해 “자연 면역획득자들에 대한 예외를 인정해줘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화이자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65세 이상 고령자 등에 대한 3차 접종(부스터샷)을 승인했다.

다이애나 하쉬버거 의원 | 의원실 제공

미국은 코로나19 백신이 남아돌고 있지만, 2차(얀센은 1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인구는 전체의 57.8% 정도이며 접종률 증가세는 8월 말부터 정체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허쉬버거 의원은 “많은 미국인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대한다”며 “자연 면역력이 백신 접종에 대한 대안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말했다.

‘자연면역 승인법안’은 연방 정부기관에 미국인들이 획득한 코로나19 자연면역을 인정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관련 정책 수립과 시행 과정에서 자연면역 획득자에 대한 예외 인정 등 방안을 마련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지난 9월 초 100명 이상의 직원을 둔 모든 민간기업 등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이에 따르지 않는 직원들은 매주 코로나19 검사 음성 진단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자연면역 승인법안’을 지지하는 의원들은 이러한 조치를 포함해 연방정부, 주정부, 각 지역 당국 차원에서 시행하는 각종 백신 의무화 정책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곤경에 처하는 국민들을 위해 자연면역을 인정해주는 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허쉬바거 의원은 “어떤 연구에서 자연면역은 경우에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했을 때보다 더 높은 보호율을 나타냈다. 이를 뒷받침하는 과학적 근거도 충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역이나 천연두에 대한 자연면역은 이미 인정되고 있다. 코로나19만 그렇게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법안을 지지하는 다니엘 웹스터 의원은 “너무 많은 의료계 지도자들이 숫자로 입증된 수많은 증거를 공개적으로 인정하기를 거부하고 있다”며 성명에서 밝혔다.

웹스터 의원은 “과학을 부정하는 것은 혼란과 잘못된 정보, 불신만 일으킨다”며 “자연면역은 실질적이고 강력하며 지속력 있는 보호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자연면역 승인법안’은 허쉬바거 외에 밴 드류(뉴 저지), 크리스 스튜어트(유타), 빌 포지(플로리다), 메리 밀러(인디애나), 마리안네트 밀러-믹스(아이오와), 댄 비숍(노스캐롤라이나), 모 브룩스(앨라배마), 매디슨 코톤(노스캐롤라이나), 칩 로이(텍사스) 등 10명의 하원의원이 지지했다.

이 법안의 상원 버전은 공화당 마이크 리(유타), 토니 튜버빌(앨라배마), 마이크 브라운(인디애나), 단 설리번(알래스카) 상원의원이 발의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