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원, 어린이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금지 법안 발의 

잭 필립스
2021년 11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11월 8일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연방정부와 공립학교가 어린이들에 대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조치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크루즈 의원은 지난 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접종의) 상대적인 위험 또는 자연 면역의 이점을 고려하지 않고 공립학교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받아들이도록 부모들을 압박하려고 한다”며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크루즈 의원은 또 정부가 미국 기업에 불법적이고 부담되는 백신 의무화를 추진해 의료 기록의 프라이버시와 개인의 자유를 계속해서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이 법안은 연방정부와 보건복지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공하는 기금을 받는 18세 이하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차단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또한 공립학교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경우 연방 기금을 받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는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이 예방접종자문위원회의 권고대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5~11세 어린이 접종안을 승인한 이후 나온 것이다. 

앞서 CDC는 12~15세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자문위는 백신 접종 이득이 심근염, 심낭염 등 부작용의 위험보다 크다며 접종 승인을 권고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말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들 역시 5~11세 어린이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했는데, 일부 위원들은 백신이 입원 위험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많은 연구에서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하거나 입원할 위험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부모들도 어린 자녀의 백신 접종을 꺼리는 분위기다. 

카이저가족재단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부모의 30%는 5~11세 연령대 자녀의 백신을 맞히지 않겠다고 답했다. 백신을 당장 맞히겠다는 부모는 27%에 그쳤다. 

기다려 보겠다는 답변은 33%, 학교에서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경우에만 맞히겠다는 답변은 5%였다.   

한편 공화당 소속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지난달 모든 기관에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공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