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권자 43%, 대선 우편투표 결과 신뢰못할 것” 에포크 설문조사

이반 펜초코프
2020년 9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3일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우편투표’에 대한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미국 유권자 43%가 우편투표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에포크타임스가 빅테이터 폴에 의뢰해 미 전국 유권자 21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보편적 우편투표로 대선을 진행할 경우 선거결과를 신뢰못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43%, 신뢰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57%로 나타났다.

보편적 우편투표는 주(州) 선관위가 유권자 명부에 올라온 주민들에게 우편투표 용지를 보내주거나, 투표용지를 신청하지 않아도 유권자 모두에게 이를 발송하는 것을 의미한다.

워싱턴포스트 집계에 따르면 미국 유권자 약 1억명이 오는 11월 3일 선거 당일에 투표소에 가지 않고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다.

이들 유권자 가운데 5천1백만명은 자동으로, 4천4백만명은 투표 신청서가 발송돼 우편투표가 가능하다.

현재 민주당 의원들은 우편투표를 전국적으로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법적 투쟁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미 전역에서 우편투표 관련 100여건의 법정사건 가운데 60건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이 선거와 관련된 법정 투쟁을 위해 600명 이상의 변호사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민주당은 우편투표 확대를 위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는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보편적 우편투표가 사기와 부정선거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반대 입장을 펼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편투표가 진행되면 미국 우체국(USPS)의 비효율성으로 인해 선거 당일 혼란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우체국이 대량 송달되는 우편 투표를 제대로 처리할 수 없을 것이란 주장이다.

이번 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의 절반 이상(56%)이 보편적 우편투표로 진행될 경우 선거의 결과를 신뢰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4명 중 3명이 보편적 우편투표를 신뢰하겠다고 답해 양당의 우편투표에 관한 견해차를 드러냈다.

인종별로는 백인 유권자(53.7%)가 우편투표에 가장 많은 의구심을 나타냈다. 이어 흑인 유권자(68.5%), 히스패닉 유권자(62.9%) 순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플로리다주의 선거 시스템과 주지사를 칭찬하면서 이들 주에서는 우편투표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바다주를 비롯한 여타 주에서는 선거 조작 가능성을 들며 보편적 우편투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민주당 소속인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 주지사는 지난달 3일(현지 시각) 긴급 입법회의를 열고 우편투표 법안을 서둘러 통과시킨 바 있다.

현재 공화당 측에서는 부정선거를 막기 위해 유권자 본인과 증인 서명을 받자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 측은 이러한 조치가 유권자들을 억압하는 것이라며 반대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우편투표가 대량으로 유입되면서 선거 당일에는 뚜렷한 선거 결과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공익법률재단(PILF)의 로건 처치웰 홍보부장은 에포크타임스에 “(각 주들은) 송달되는 모든 우편투표를 처리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주들이 대량 우편투표의 선거 경험이 없기 때문에 선거 당일 밤은 결과의 밤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에포크타임스가 미국 여론조사기관 빅데이터 폴에 의뢰해 지난 8월 26일부터 30일까지 유권자 검증 온라인 조사단을 통해 전국 유권자 2169명을 대상으로 인터뷰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서 ± 2.1%로 1억4500만 명 유권자의 응답 결과를 예측했다.

이번 여론조사에 대한 미국 여론조사 협회(AAPOR ) 투명성 점검표(PDF 문서 링크)
전체 여론조사 결과(PDF 문서 링크)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