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권자 4명 중 3명 “대선 후 폭력 사태 우려”

이은주
2020년 11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9일

미국 대통령 선거를 불과 하루 앞두고 대선 당일과 이후 폭력 사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종차별 반대 시위와 폭동, 허위정보 확산, 외국 세력 개입 등 위협 요소들이 대선과 맞물리면서 시위대 간 충돌과 선거 결과 불복에 따른 폭력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USA 투데이와 미국 서퍽대가 공동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국 유권자 4명 중 3명이 선거일 전후로 폭력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폭력 사태에 대해 ‘매우 우려’ 또는 ‘조금 우려’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75%인 반면, ‘전혀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1%에 불과했다.

이는 2016년 대선 때와 비교해 큰 차이가 난다. 지난 대선에서 폭력 사태를 ‘우려한다는’ 응답자는 51%, ‘우려하지 않는다’ 응답자는 27%였다.

올해 대선에서 폭력 사태를 우려한다는 응답이 지난 2016년 대비 24% 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우려는 민주 공화 양당 모두에게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자 80%, 민주당 지지자 71%가 우려를 표해 사회 전반적으로 폭동 및 소요 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했다.

이번 조사는 주 당국자들이 불안 요소를 막고 선거 당일 투표소에 나온 유권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주 방위군 배치 여부를 검토하는 가운데 나왔다.

요원들은 대선 보호 일환으로 외국 세력들의 사이버 공격 시도를 차단하는 임무도 수행한다. 군사전문 매체 밀리터리 타임스에 따르면 주 방위군 1400명 이상이 사이버 공격 차단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주 정부와 연방 정부 역시 비슷한 경고를 내놨다.

지난 9월 국토안보부 뉴저지주는 2020년 대선 관련 위협을 평가하는 보고서에서 국내 극단주의자들과 외국 세력의 위협을 경고했다.

특히 중국 공산당,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반정부 정서, 전국적인 폭동과 소요, 광범위한 형태의 허위정보 확산 등의 위협 요소들이 이번 대선과 합해질 것으로 판단했다.

이런 요소들이 대선과 맞물려 “국가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방식으로” 위협이 나타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보고서는 사회 불안의 원인이 된 지속적인 시위대의 폭동과 경찰의 잔혹성에 대한 주장이 코로나19와 함께 허위정보가 확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제 사회에서 미국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정치적인 문제를 유발하기 위해 경쟁국들이 이런 허위정보를 유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기에는 반미감정을 자극하려는 중국, 이란, 러시아 등이 포함됐다고 보고서는 짚었다.

이들이 선거 기간 동안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기 위해 이미 존재하는 미국 내 문제들을 부각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또 시위대의 폭동과 폭력 행위, 사망사건 등 사회 불안을 확산시키는 사건들이 선거의 불확실성과 합해져 시위대 간 충돌, 선거 결과 불복 등의 결과를 야기시킬 것이라며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9일 발표된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평화적인 정권 교체를 이룰 것이란 응답자는 23%에 그쳤다.

응답자 32%가 정권 교체를 이루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자신 있다’고 답한 반면, 27%는 ‘전혀 자신 없다’고 밝혀 결과 불복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가 분열이 과거보다 더 심화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69%로 과반수를 넘겼다. “국가 분열이 과거에 비해 같은 수준”이란 응답은 22%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전화 인터뷰를 통해 등록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 3.1%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