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위스콘신 주, 14만 장의 투표용지 불법 거래 포착 [팩트매터]
2022년 04월 6일 팩트 매터

매일 보내드리는 ‘Facts Matter’ 업데이트!!

저는 여러분의 진행자 ‘에포크타임스’의 로만입니다.

오늘은 해야 할 이야기가 정말 많습니다.

아시다시피 중간선거가 금방 다가오기 때문에

선거 무결성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입니다.

그런 맥락에서 오늘 이야기는 위스콘신주에 대한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6일 전, 한 선거 감시 단체가 위스콘신 주의회 선거 위원회에 자신들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2020년 대선 당시 위스콘신주에서 137,000표 이상이 불법으로 밀거래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정보를 위스콘신 주의회에 제출한 단체의 이름은 ‘True the Vote’입니다.

유권자 권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공익 단체입니다.

그들이 발견한 것은 2020년 대선 기간 동안 적어도 137,500명의 부재자 투표가

매표 행위를 통해 행사되었다는 것입니다.

더구나 이는 한 도시에서만 일어난 게 아니었습니다.

위스콘신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여러 지역에서 발생했죠.

그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보기 전에

여러분의 이해를 돕기 위해 몇 가지 용어를 설명드리겠습니다.

매표행위(ballot trafficking)란 누군가가 부재자 투표나 일반 투표를 매수하면서

그 대가로 금전이나 기타 귀중품을 지급하겠다고 회유하는 걸 말합니다.

그 회유가 통하면 해당 표들은 ‘표걷기(ballot harvesting)’를 통해 모여지게 됩니다.

표들이 걷히면 그것들은 실제 투표자가 아닌 중개자들에 의해 지역의 다양한 수거함으로 옮겨지는데

참고로 이들 중개자들은 표 운반책(ballot mules)이라고 불립니다.

표 운반책들은 자신들이 성공적으로 걷어 운반한 표의 숫자에 따라 돈을 지급받습니다.

이것이 일반적으로 이뤄지는 절차이며 조사자들에 따르면

위스콘신주에서 일어난 일이 정확히 그랬다는 겁니다.

그런 걸 어떻게 알아냈는지 궁금해하실 분들도 계실 겁니다.

매표행위가 이뤄진 걸 어떻게 알았느냐는 거죠.

조사자들은 10조(兆) 건의 휴대폰 고유 식별 신호를 구매했습니다.

이하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