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애리조나, 2020 대선 “아직 안 끝났다”…재검표 중단없이 진행

한동훈
2021년 4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5일

애리조나 주의회 상원이 추진하는 마리코파 카운티의 2020년 대선 투표 208만장에 대한 전면 재검표가 임시중단 없이 진행되게 됐다.

이 지역에서 작년 대선 때 사용된 투표장비 385대에 대한 포렌식 감사도 예정대로 이뤄질 전망이다.

임시중단 명령을 내린 법원이 재검표와 감사 지연으로 발생할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 애리조나 민주당 측에 100만 달러(약 11억1700만원)의 채권 발행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2일 민주당은 이번 선거 재조사와 관련해 “적절한 보안조치가 없어 유권자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된다”며 상원과 포렌식 감사팀을 상대로 한 소송을 마리코파 카운티 고등법원에 제기했다.

이에 담당판사인 크리스토퍼 코리 판사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청문회를 열어 양측의 주장을 들은 뒤, 26일 추가적인 브리핑을 요구하며 그때까지 재검표와 포렌식 감사를 일시중단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러면서 원고 측인 민주당에 100만달러 채권 발행을 조건으로 내걸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날 민주당이 “우리 지지자들이 힘들게 번 돈이 포렌식 감사 업체의 주머니로 들어가게 하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거부했다.

민주당이 물러서면서 수작업 재검표와 포렌식 감사는 일시중단 없이 이뤄지게 됐지만, 상원과 감사팀은 판사가 내린 다른 명령들을 이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코리 판사는 상원과 감사팀에 비밀 투표권을 보장하고 유권자 등록 데이터 보안 등에 관한 법률 준수를 명했다. 또한 감사팀에 아직 공개하지 않은 감사 정책을 공개하고 절차에 관한 문서 사본 제출하도록 했다.

애리조나 공화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당이 블러핑으로 ‘콜’을 외쳤지만, 포렌식 감사를 중단시키기 위한 100만달러 채권을 제시하지는 못했다”고 꼬집었다.

법원은 사건을 정리한 문서에서 “코리 판사가 채권발행과 감사 중단을 명령했지만, 원고 측 대리인단이 이를 거부하면서 사건이 혼잡해졌다”고 기록했다.

인구 448만 5천명(2019년 미 인구조사국 발표 기준)인 마리코파 카운티는 미국 내에서도 손꼽히는 규모의 카운티로 애리조나 최대 인구밀집 지역이다. 애리조나 선거 결과를 좌우할 정도다.

지난 2020년 대선 당시, 조 바이든은 민주당 후보로는 24년 만에 처음으로 애리조나주에서 승리하며 이변을 기록했다. 당시 마리코파 카운티에서의 득표차는 4만5천표차로 지지율 격차는 2.2%포인트였다.

애리조나 공화당은 지난해 12월부터 마리코파 카운티의 투표에 대한 재검표와 투표장비 포렌식을 추진해왔으며 카운티 감독위원회(행정부 격)와 수개월의 공방 끝에 이를 관철했다.

공화당은 이번 재검표와 포렌식 감사로 선거 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선거 결과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민주당 이날 소속인 케이티 홉스 애리조나 주 국무장관은 이번 선거 감사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주 법무부에 지시했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인 마크 브르노비치 주 법무장관은 “상원은 증거물 소환장을 발부하고 카운티 선거 결과를 감사할 헌법적, 주 관련법상의 권한을 갖고 있다”며 “공식적 조사에 착수하기에는 혐의점이 부족하다”며 거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