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트위터·페이스북 “정치편향적 검열…소송 준비”

하석원
2020년 10월 20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0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정치편향적 검열을 하고 있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최근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의 둘째 아들 헌터에 관한 의혹을 보도한 언론 기사를 정책위반이라며 차단하고 있다.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19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보수 진영의 발언을 검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메도우스 실장은 “해당 기사가 바이든 후보와 그의 가족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내용이었다면 두 회사가 차단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뉴욕포스트는 헌터가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부리스마’ 임원과 부친(바이든)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보도했다. 그 증거로 헌터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입수한 이메일을 제시했다. 당시 바이든 후보는 오바마 행정부 부대통령이었다.

그러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사생활 보호정책 위반 등을 이유로 해당 기사 링크 공유를 차단했다. 또한 해당 기사 링크를 공유한 트럼프 선거 캠프 측 계정도 차단했다가 논란 끝에 해제했다.

이에 공화당은 “정치적 검열”이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백악관도 법적 대응 절차에 착수했다.

현재 바이든 후보와 헌터는 해당 이메일의 진위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바이든을 낙선시키려는 러시아의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한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민주당)은 18일 CNN과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에 대한 모든 중상모략이 크렘린에서 나온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러시아 정보당국 개입설을 내세웠다.

그는 헌터에 관한 의혹이 러시아가 제기하던 내용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증거를 보여주진 못했다.

시프 위원장은 지난 2016년 대선 때도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을 돕는다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러시아가 개입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런 모든 이야기가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그것이 바로 허위정보”라면서 “애덤 시프가 더 정확하지 않은 이야기를 또다시 장황하게 늘어놓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지난 주말 존 래트클리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과의 대화에서 ‘만약 이것이 러시아 소행이 맞는다면 국민들이 확실히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고 국장은 사실무근이라는 반응이었다”고 말했다.

래트클리프 국장 역시 19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헌터의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러시아가 개입했다고 볼 정보가 없다”고 했다.

그는 “정보당국이 정치화된 것에 대해 가장 많이 불평하는 일부 사람들이야말로 정보당국을 정치화하는 사람들”이라면서 “정보 당국자들이 헌터 바이든 노트북과 이메일 관련 사건이 러시아의 허위정보 캠페인이라고 믿고 있다고 주장한 사람은 애덤 시프”라고 겨냥했다.

또한 “그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가 없기 때문에 정보 당국자들은 러시아 개입설을 믿지 않는다”면서 “애덤 시프나 다른 의원들과 이에 관한 정보를 공유한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