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형병원, 백신접종 거부한 직원 수백명 정직 처분

잭 필립스
2021년 9월 22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22일

5일 기한 주고 계속 “안 맞으면 해고” 최후통첩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가 일부 근로자들의 실직으로 이어지리라는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병원 체인(health systems)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직원 수백명을 정직시켰고 끝까지 접종을 거부한 직원은 해고하겠다고 밝혔다.

노번트 헬스사는 21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주부터 이 회사 소속 15개 병원, 800개 클리닉, 수백 개의 외래 시설에서 팀원 총 375명이 규정을 준수하지 않아 업무에서 배제됐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들은 5일 동안 무급정직기간을 통해 규정을 준수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며 이 기간에 화이자나 모더나, 얀센(존슨앤드존슨) 백신을 최소 한 번은 접종해야 한다고 통지했다. 이후에도 규정을 지키지 않은 이들은 해고된다.

회사는 전체 팀원 3만5천명 중 98.5%가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했다고 주장하면서, 아직 접종을 완료(화이자, 모더나 백신 2차 접종)하지 않은 이들은 10월 15일까지 기한을 준다고 전했다.

또한 건강 등 개인적인 이유로 접종이 면제된 직원들은 대신 매주 코로나19 검사 음성 진단서를 제출하고, 근무할 때 반드시 N95 마스크와 보안경을 착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거부한 의료진, 직원들이 업무에서 배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6일 지역 최대 병원인 인디애나 대학(IU) 헬스에서는 백신 접종 지시를 거부한 직원 125명이 회사를 떠났다.

이 회사는 9월 1일까지 전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을 요구하고, 이에 따르지 않은 직원들에게 2주간 무급정직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125명은 마지막까지 백신을 맞지 않아 회사를 떠나게 됐다.

민간 기업들이 백신 접종을 거부한 직원들을 징계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9일 바이든 대통령이 직원 100명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하고나서부터다.

또한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메디케이드 혹은 메디케어 기금을 지원받는 시설에 고용된 모든 의료직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공화당 지도부와 일부 노조 간부들은 이를 지나친 조치라고 비판했으며, 일부 주지사들은 백신 접종 의무화를 철회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거나 준비 중이다.

* 에포크타임스는 중국 공산당 통치 시스템에서 발생됐고 은폐,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라고 부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