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우편투표 ‘무효 처리’ 100만표 예상…지난 대선 3배

이은주
2020년 10월 14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4일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상당 부분이 우편투표로 실시되는 가운데, 우편으로 접수된 투표용지 100만 장 이상이 부적격 판정을 받고 무효 처리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컬럼비아대 저널리즘스쿨 조사단과 USA투데이, PBS가 공동 조사한 분석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서 우편투표 용지 103만 장이 폐기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편투표 무효 사유는 용지에 유권자의 서명이 누락되거나 우체국 소인이 없거나 늦게 도착하는 등이다.

연구진은 2016년 대선 때와 같은 무효 처리 비율로 가정하고, 이번 대선에서 유권자 절반이 우편투표를 할 것으로 추산해 이런 결과를 산출했다.

2016년엔 우편투표가 약 4분의 1 수준이었으나, 올해 신종 코로나(코로나19)로 우편투표를 확대 실시하는 주가 크게 늘면서 유권자 절반이 우편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추산한 것이다.

지난번 대선에선 우편투표 용지 4천1백만 장 중에서 30만 장 이상(0.7%)이 무효 처리됐다.

그러나 올해에는 이미 신청했거나 운송 중인 우편투표 8천만 장 중에서 1.2%가 무효 처리될 것으로 전망됐다. 우편투표가 늘면서 무효표도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2016년과 비교하기엔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편투표는 통상 투표소에 나가기 힘든 나이 든 부유층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이뤄지며 이들 사이에서 우편투표 무효 처리율은 낮은 편이다.

반면 올해에는 젊은 층과 저소득층 유권자들의 우편투표가 확대됐지만, 이들은 나이 든 유권자와 비교했을 때 우편투표에 익숙지 않아 무효표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진다.

또한, 대규모 우편투표 경험과 인프라가 없는 많은 주들이 투표 처리에 애를 먹으면서 투표용지를 잘못 배송하는 등 실수가 발생할 가능성도 크다. 이미 일부 주에서는 우편투표 처리 과정에서 인쇄 오류 등과 같은 문제가 발생해 논란이 됐다.

네바다·캘리포니아 등 주에서는 유권자가 신청하지 않더라도 모든 유권자에게 자동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발송하도록 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우편투표 서명 오류, 우편물 배송지연 등의 더 많은 실수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익법률재단(PILF)의 로건 처치웰 대변인은 이미 2012년과 2016년 대선 때를 합친 양보다 많은 무효표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우편투표가 투표소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주가 선거 마감일까지 투표용지가 도착해야만 유효한 투표용지로 인정하지만, 일부 주에서는 선거일 전 또는 당일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으면 이후에 도착하더라도 유효표로 인정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의 경우 선거 후 3일 이내로 허용하며 뉴욕 10일, 캘리포니아 17일이다.

한편, 선거자료 분석 기관인 ‘미국 선거 프로젝트’에 따르면 13일(현지 시각) 기준 1000만명 이상의 유권자가 사전 투표 및 우편투표를 마쳤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