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서 노숙자 대신 유권자 불법 등록한 주민 2명 기소

잭 필립스
2020년 11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노숙자들을 대신해 불법으로 수천 건의 유권자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혐의로 주민 2명이 기소됐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17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에서 주민 2명이 유권자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용의자는 카를로스 안토니오 드 부르봉 몬테네그로(53)와 마르코스 라울 아레발로(34)다. 이들은 유권자 사기 공모 1건, 유권자 사기 8건, 허위 또는 위조 상품 제공 및 구매 4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방검찰청은 몬테네그로가 올해 7월부터 10월까지 8천건 이상의 부정 유권자 등록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호손(Hawthorne)시 시장선거에 출마하기 위한 서류에 이름과 서명, 주소를 조작해 위증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몬테네그로는 이밖에도 유권자 사기 10건, 허위 또는 위조 상품 제공 7건, 경범죄 5건 등의 추가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가 입증되면 몬테네그로는 최대 징역 15년 8개월형, 아레발로는 7년형을 선고 받을 수 있다.

이번 사건은 연방수사국(FBI), 지방검찰청, 로스앤젤레스 공공청렴부(LOS) 등의 기관들이 수사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권자 사기 사건으로 이번 대선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들의 변호사 선임 여부도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8월 몬테네그로는 시장 출마를 위해 서류는 제출했지만, 20명의 주민 서명은 모으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선거캠프와 공화당은 11월 3일 대선 이후 지난 2주간 유권자 사기와 비리 등의 의혹을 제기해 왔다.

트럼프 측은 현재 펜실베이니아, 조지아 등 주요 경합주에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부정선거·유권자 사기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12일 국토안보부 산하기관인 사이버보안 및 인프라보안국(CISA)은 “11월 3일 선거는 미국 역사상 가장 안전한 선거였다”는 성명을 냈다.

주 국무장관들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유권자 사기 주장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나 미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의장인 트레이 트레이너는 “유권자 사기가 일어나고 있다고 믿는다”고 뉴스맥스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트럼프 법률팀 시드니 파웰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내용을 트위터에 올렸다.

앞서 파웰 변호사는 지난 15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여러 주에서 선거 결과를 뒤집을 준비를 하고 있다”며 선거 사기의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