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밀 문건 유출 혐의 주(州) 방위군 공군 일병 체포

정향선
2023년 04월 14일 오후 12:01 업데이트: 2023년 04월 14일 오후 12:01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국방부 기밀 문건이 최초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디스코드(Discord, 채팅앱) 대화방 운영자를 체포했다. 혐의자는 매사추세츠주(州) 방위군 공군 소속 21세 남성이다.

메릭 갈랜드 미국 법무부 장관은 현지 시간 4월 13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개최하여 “법무부 연방수사국(FBI)이 오늘 오후 주 방위군 공군 소속 잭 테세이라 일병을 체포했다. 국방부 기밀 정보를 허가 없이 반출·소지·전파한 혐의와 관련돼 있다.”고 밝혔다. 

갈랜드 장관은 “용의자는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소재 연방법원에 출석할 예정이다. 수사는 진행 중이며 적절할  때에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온라인 채팅방에 미 국방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FBI에 체포된 잭 테세이라(21) | 인스타그램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한 디스코드 단체 채팅방 멤버를 인용해 “군사기지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채팅방 멤버가 국방부 문건을 채팅방에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신문에 “정보를 공유한 채팅방 멤버는 미국 정부에 적대감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나 그는 미국의 법 집행 기관과 정보 당국이 정보를 은폐, 시민들을 억압하려고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제보자에 의하면 해당 멤버는 처음에 문자로만 정보를 공유하다가 나중에는 인쇄물을 공유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채팅방에는 지난 3월 중순부터 더 이상 새로운 문건이 공유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채팅방의 또 다른 멤버가 몇 주 전에 이미 공유된 문건 이미지 수십 개를 다른 디스코드 서버로 옮기면서 정보는 더 빨리 퍼져나갔다. 

유출된 기밀 문건은 현재 인터넷에서 지워졌지만 언론들은 계속해서 유출된 문건에 담긴 정보를 보도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4월 12일 “유출된 기밀 문건에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관련 내용 외에도 중국과 같은 지정학적 강대국, 카리브해의 아이티 같은 작은 국가들도 두루 언급됐다.”며 문건에 담긴 정보를 우크라이나·러시아·중국·이집트·이란·헝가리·세르비아·한국·이스라엘·튀르키예·캐나다·아이티 등 국가별로 정리·보도했다. 

CNN도 같은 날 “유출된 기밀 문건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러시아 동향 등에 관한 것이 가장 많지만 미국이 ‘세계 질서에 대한 가장 심각한 장기적 도전’으로 간주하는 중국에 대한 정보 수집의 단면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자체적으로 검토한 유출 문건 53건 안에 담긴 중국 관련 정보를 공개했다.

한편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소셜미디어 사이트에 기밀 문건을 대량으로 유출하는 행위는 고의적인 범죄 행위이다. 국방부는 기밀 정보를 보호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