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토안보부 수장 “러시아, 2020년 대선에도 개입할 수 있다”

잭 필립스
2020년 1월 19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19일

채드 울프 미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이 2020년 11월 대선에도 러시아가 개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역·주(州)·연방 차원의 대응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새 국토안보부 수장으로 지명된 울프 장관 대행은 17일(현지시간) 국토안보부 전문가 그룹 모임 연설에서 “중국은 미국 경제를 약화시키고 세계무대에서 우위를 차지하려 하지만, 러시아는 오히려 미국인 삶에 침투해 교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에 봤던 것처럼 러시아가 2020년 선거에 개입해 국민 불화를 심고 우리 민주주의 체제를 훼손하려 할 것이 충분히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2016년 이후 국토안보부와 다른 연방기관들이 러시아 개입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했다고 전했다. 또한 울프 대행은 언제 침투할지 모를 러시아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백악관은 ‘레이저’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관계를 수사하던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는 2018년 2월 러시아 댓글 부대가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고 확인했다. 미국인 신분으로 페이팔 계정을 만든 댓글 부대는 트럼프를 띄워주거나 클린턴을 공격했다. 이들은 필요하면 오프라인으로 지지 정당이 자주 바뀌는 지역에 달려가기도 했다. 특검이 밝힌 흥미로운 대목은 트럼프 지지를 외친 이들이 때로는 오바마 전 대통령을 빗댄 ‘보스의 55세 생일을 축하한다’는 푯말을 미국인에게 들고 있게 했다는 것이다.

인터넷이 여론의 주요 통로가 되면서 여론 조작은 어제오늘의, 한 국가만의 문제가 아니지만 러시아 댓글부대의 온라인 선거 개입은 궁극적으로 미국 사회의 분열과 민주주의를 훼손시키려 한다는 점이 다르다. 당시 뮬러 특검은 러시아 대선 개입 사실만을 규명하고 13명의 러시아인을 기소했다. 트럼프 대선 캠프 관련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러시아에 제재를 가했다. 뮬러 특검이 기소한 13명과 미 대선에 개입한 트롤(troll)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과 러시아 정보기관 관계자 등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러시아가 미국 에너지 설비를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날 울프 대행은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막기 위해 연방 및 지방 공무원들이 준비돼 있으며, 연방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11월에 실시될 대통령 선거를 위해 유권자의 약 90%는 미리 투표용지를 갖게 될 것이다. 유권자가 어떻게 투표했는지 출력하는 선거 기계의 사용은 악의적인 행위를 막고 외국인 개입이나 해킹을 막기 위한 보안상의 이점이 있다고 전해졌다.

울프 대행은 선거 개입 외에도 외국의 사이버 위협에 대해 언급하며 그중에서도 중국이 사이버 영역에서 가장 끈질긴 국가 위협을 가해오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국 공산당은 개방된 미국 사회 제도를 이용해 학계 및 과학계 또는 실리콘밸리 등에서 지적재산권을 침해하고 중국의 정치사상을 유포하려는 전술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미국이 1월 초 이란 군부의 실세였던 카셈 솔레이마니를 살해한 이후 이란의 보복으로 사이버 공격을 할 수 있다며 국토안보의의 대테러 임무에 대해 거론했다.

미 국토안보부는 테러로 인한 공격 및 자연재해로부터 미국 국토의 안전을 위한 행정기관이다. 울프 대행은 이 자리에서 마약, 무기 등 불법 밀수입하는 범국가적 범죄조직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아메리카의 동맹국들과 협력체를 구축했다고도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