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의원 “1월6일 합동회의서 투표결과에 이의 제기하겠다”

이은주
2020년 12월 31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31일

내달 6일 미국 연방의회 상·하원 합동회의를 앞두고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는 첫 상원의원이 나왔다. 이로써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최종 집계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커졌다.

조시 홀리 의원은 30일(현지 시각) 성명을 내고 “나는 일부 주, 특히 펜실베이니아가 그들의 주 선거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사실을 제기하지 않고는 1월 6일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기 위해 투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포함한 거대 기업들이 조 바이든을 지지하기 위해 이번 대선에 개입하려는 전례 없는 노력을 지적하지 않고는 인증 투표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회는 유권자 사기 의혹을 조사하고 향후 선거의 무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2004년과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의원들이 선거의 무결성에 대한 문제 제기를 위해 결과 인증을 반대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민주당의 결과 인증을 반대해온 관행이 있었기 때문에 자신 역시 문제 제기를 위해 이의 제기를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그들이 투표 결과에 반대했을 때 민주당 지도부와 언론의 칭찬을 받았고,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며 공화당원 역시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고 부연했다. 

의회는 내달 6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주재로 열린 합동회의에서 각 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공표한다. 상하원은 이 자리에서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다만 투표를 부결하기 위해선 상원과 하원에서 각각 1명 이상이 이의를 제기해야 하며, 지금까진 공화당 하원 10여명이 투표 결과에 반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나 이번에 홀리 의원이 하원의 이의 제기 움직임에 동조하면서 투표 부결 가능성이 커졌다. 

양원에서 이의 제기를 하면 각자 2시간 이내 토론한 뒤 표결이 이뤄진다. 표결이 통과되면 선거인단이 투표한 결과는 최종 집계에서 빠진다.  

모 브룩스 하원의원 등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 몇 주간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의원들은 이번 대선에서 부정선거가 있었다고 판단, 선거인단의 투표를 인증하면 안된다는 입장이다. 

공화당 내부에서는 이의 제기 노력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한 하원의 노력에 존 툰 상원 원내총무는 “누가 합류하든 실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고, 애덤 킨징거 하원의원(공화당)은 “이것은 사기다”라고 비판했다. 

존 코닌 상원의원도 더힐에서 “투표 결과에 도전하려는 시도는 일어날 가능성이 희박하다. 그것은 헛된 연습”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공화당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소속 상원의원들에게 하원의 움직임에 동참하지 말라고 압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브룩스 의원은 그러나 “수십 명의 하원의원들이 나와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 선거인단 투표에 대한 이의 제기를 지원할 것”이라고 28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에서도 선거인단 투표가 부결될 수 있으며, 하원에서 대통령 선거 결과가 결정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소속 바바라 복서 상원의원이 2005년 부시 전 대통령의 선거 결과를 막으려 했던 사례를 들며 “법은 매우 명확하다. 하원은 상원과 함께 선거인단 투표를 수용하거나 거부할 합법적인 권한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새 의회는 내년 1월 3일 개원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