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데이터 보호법안 발의…“틱톡 개인정보 中으로 샌다”

보웬 샤오
2019년 11월 22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22일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이용자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미 상원이 미국인의 개인정보가 중국 등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국가로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한 법안을 18일(현지시간) 발의했다.

이 법안은 지난 5일 상원 법사 소위원회 청문회를 거친 후 이어진 조치로 발의됐다. 청문회를 주재한 조시 하울리 상원 의원은 틱톡이 데이터 보안 관행을 분석하기 위해 미국에 본사를 둔 감사 회사를 고용했다고 밝혔다.

하울리 의원은 “감사 회사가 본사의 문을 한 번 두드리는 것 만으로도 자료가 모회사의 나라 중국 공산당 정권에 넘어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틱톡 임원들에게 청문회 증언을 요청했지만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베이징에 소재한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ByteDance)는 2017년 미국 소셜미디어 앱 ‘뮤지컬리’를 10억 달러에 인수해 미국의 국가 안보 검토를 앞두고 있다.

새 법안 발의자로 나선 하울리 의원은 “현행법으로 중국과 같은 적대적인 외국 정부들이 미국인들의 민감한 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이 너무 쉽다”며 “방대한 분량의 미국인 개인 정보를 가지고 있는 중국 기업들은 중국 정보기관에 그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틱톡을 사용하면 중국 공산당은 그 사용자가 어디에 있는지, 어떤 모습인지, 어떤 목소리인지, 무엇을 보고 있는지 알 수 있다”며 그것은 “틱톡이 공개적으로 광고하지 않는 앱의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하울리 의원이 우려한 바와 같이 미국의 피터슨 국제경제 연구소(PIIE)의 2월 보고서에 따르면, 틱톡은 이용자 본인이 업로드한 동영상에 기록된 개인 정보뿐 아니라, GPS 정보, IP 주소, SIM 카드 기반 위치정보, 단말기 정보, 주소록, 문자메시지 등을 수집한다. 전 세계에서 수집한 데이터는 틱톡 본사로 보내져 중국에 저장된다. 이 데이터를 ‘안보상 당국의 정보 수집 활동’이라는 명목으로 중국 정부가 공유할 수 있다.

바네사 파파스 틱톡 미국총괄관리자는 서한을 통해 의원들에게 자회사가 미국의 모든 사용자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으며 싱가포르에 이중으로 백업돼 있다고 했다. 틱톡 측은 중국 정권이 앱 내용에 대한 관할권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의원들은 바이트댄스가 중국법의 통제를 받는다는 점에 주목했다.

하울리 의원은 “중국 정권은 자국 내 미국 기업에서 언제든 어떤 이유로든 원하는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내 우리 기업은 이런 위험을 안고 있다”며 이번 법안이 데이터 보안을 강화하는 데 구체적으로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국으로 명명하고 있다.

일부 미국 기업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민감한 자료를 베이징에 주는 데 동의하고 있다.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중국에서 영업 중인 미국 기업들에 대해 정부가 원하는 정보를 언제든지 제공하도록 중국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미 육군과 국가안보국(NSA)에서 15년간 근무한 사이버 위협 정보 전문가 채러티 라이트는 “우리는 중국이 틱톡 같은 플랫폼을 이용해 외국을 감시하려는 의도를 예상해야 한다. 틱톡은 현대적이고, 젊고 영향받기 쉬운 군중을 끌어들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틱톡 이용자의 50% 이상이 24세 이하의 젊은 층이다. 모바일로 쉽게 영상을 촬영하고 음악이나 특수효과를 덧입힐 수도 있다. 틱톡은 약 15초의 길이로 편집된 동영상을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특히 10대들에게 인기다. 중국 내에서만 4억 명의 이용자가 있고, 전 세계적으로는 월평균 이용자만 5억 명에 달한다

앱 시장 분석 회사 센서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동안 틱톡 앱은 7억 5천만 회 이상 다운로드됐다. 이 수치는 같은 시기 페이스북, 유튜브, 스냅챗의 새로운 이용자 수보다 훨씬 많다. 올해 1분기 앱스토어에서 전 세계 중 가장 많이 다운받은 앱이 틱톡이었다.

중국 공산정권은 중국의 거의 모든 대기업에 당원을 대표로 배정했다. 틱톡의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는 미국 기업의 강제 기술 이전 및 지적재산권 도용에 대한 더 큰 불안감 속에서 나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