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버몬트 주지사, 우편투표 확대법 서명…투표용지 자동 발송

2021년 6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9일

미국 버몬트주가 우편투표를 확대하는 법안을 제정했다. 

공화당 소속의 필 스콧 버몬트 주지사는 7일(현지시간) 주정부가 등록된 모든 유권자에게 우편 투표용지를 발송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했다. 

스콧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유권자 참여를 늘리고 투표가 쉽고 접근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법안에 서명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장악한 주의회는 이 법안을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모든 유권자에게 우편 투표용지를 발송하고 우편투표를 허용하며 선거일에 투표소에서 직접 투표하거나 조기 투표를 허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결함이 있는 투표용지를 수정할 수 있게 하는 등 주정부의 투표법을 조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해온 스콧 주지사는 투표율이 이미 높은 총선에만 법안을 제한해선 안 된다며 법 적용을 확대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성명에서 “(투표의) 일관성과 접근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1월 회기에 복귀할 때 이 법안의 조항을 예비선거(프라이머리), 지방선거, 학교 예산안 표결로 확대해 줄 것을 주의회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스콧 주지사가 서명한 법안은 2020년 주 당국자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와중 우편투표를 둘러싼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투표 규칙을 변경했던 조치를 성문화하는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은 우편투표 확대가 선거 사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하며 이 같은 조치에 반대해 왔다. 반면 민주당은 공공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며 찬성했다. 

주 국무장관실에 따르면 지난해 대선 당시 버몬트주 유권자 약 75%가 우편투표에 참여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 지역에선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이 득표율 66%를 얻어 트럼프를 꺾고 승리했다. 

짐 콘도 버몬트주 국무장관은 이번 법안에 대해 “수십 년 만에 버몬트주의 유권자 접근성이 가장 크게 확대된 것”이라고 호평했다. 또 법안이 선거 과정의 무결성과 안전을 유지하는 동시에 더 많은 주민에게 투표권을 부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작년 대선 이후 공화당이 다수인 지역을 중심으로 우편투표를 제한하는 법률이 제정되거나 제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우편투표 제한, 유권자 신분 확인 강화, 부재자 투표를 위한 드롭박스 제한, 이유 없는(no excuse) 부재자 투표 금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선거법을 위반한 공무원에 대한 형사 처벌이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을 시행하는 지역도 있다.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하와이, 유타, 워싱턴주 등 5개 주는 우편투표를 확대했다. 이달 초 네바다 주의회 역시 버몬트주와 유사한 법안을 승인했다.  

/이은주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