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대선 소송 지속…선거인단 투표는 절차의 하나” 

이은주
2020년 12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16일

주별 선거인단 투표가 14일(현지 시각) 마무리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기한 대선 관련 소송이 아직 진행 중이며, 선거인단 투표는 헌법 절차의 한 단계라고 백악관이 밝혔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선거인단 투표는 1월 20일까지의 헌법적 절차의 한 단계”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진행 중인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인단 투표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과반을 확보했다며 대선 승리가 확정된 것처럼 비춰지자, 선거가 끝나지 않았음을 강조한 것이다.

전날 미국 50개 주에서 진행된 선거인단 투표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와 함께 306표를 얻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2표를 받았다.

그러나 애리조나·미시간·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조지아 등 주요 경합주의 공화당 선거인단은 따로 모여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투표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소송이 유지될 수 있도록 표를 행사했다고 자체적으로 투표한 이유를 밝혔다.

조지아주 공화당의 데이비드 샤퍼 의장은 트럼프 법률팀이 조지아주에 제기한 소송이 계류 중이기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샤퍼 의장은 성명에서 “표를 행사하지 않았더라면, 계류 중인 대통령의 선거 소송이 무산됐을 것이다”며 “오늘 우리의 행동은 조지아주 법에 따라 그(대통령)의 권리를 보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펜실베이니아주 공화당 역시 이와 비슷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백만 표를 불법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매커내니 대변인은 “사법제도를 통해 소송을 진행하는 것은 결코 민주주의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에 대한 진짜 공격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 공모했다고 주장하며 지난 수년간 비난하고 압박한 언론과 민주당 정치인들의 행위라고 일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미 대선에서 러시아와 공모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특검이 이뤄졌고 2년간 조사 끝에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다.

매커내니 대변인의 이번 발언은 공화당 소속 모 브룩스 하원의원이 내년 1월 6일 합동 의회에서 주요 경합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나왔다.

다만, 이 같은 시도에 공화당 의원들이 얼마나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14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앨라배마, 조지아, 오하이오주 등에서의 사례를 거론하며 민주당이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를 제기한 전례가 있음을 지적했다.

이어 “만약 선거 시스템에 결함이 있어서 신뢰할 수 없는 경우, 의회가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거부하거나 승인할 합법적인 권한이 있다”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