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재계, 중국과 합작 기술유출 우려 증가” 닛케이 신문

한동훈
2020년 9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3일

중국과의 사업에서 기술유출과 금융손실을 우려하는 일본 기업인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경제연구센터와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최근 지난 7월 일본 상장기업에 근무하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게재한 닌케시 아시안 리뷰는 조사에 응한 일본 기업인 3000여명 가운데 1100여명은 중국 현지 기업과 사업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중국 간 교류를 재검토해야 할 분야로는 ‘군사적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첨단기술’이 응답자 43.7%의 지지를 받아 1위로 꼽혔다.

그다음은 ‘중국과의 상호투자’(응답자 36.6%)였다.

닛케이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중국과 비즈니스에서 기술유출과 금융손실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중국과의 합작투자에 대해서는 응답자 46.2%가 “줄여야 한다”고 답했으며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18.4%에 그쳤다.

일본 기업은 중국의 오랜 사업 파트너였지만, 중국 내 반일감정이 극에 달했던 2012년 이후 대중국 투자를 줄여나가고 있다.

일본 정부 역시 지난 4월 일본 기업의 중국 이탈을 돕기 위해 22억 달러 지원 계획을 발표했으며, 지난 8월까지 6억6천만 달러를 87개 기업에 지원했다.

이들 기업 가운데 30개 기업은 동남아시아로 공장을 이전하고 57개 기업은 일본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일본 기업인들은 미국 정부가 중국의 특정기업을 지목해 규제하는 것에 대해서는 51.6%가, 대중 강경책에 대해서는 48.1%가 지지했다.

또한 홍콩의 국가안전법과 관련해 응답자 60%가 “홍콩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가 무너질 것” “투자 대상지역으로 홍콩의 매력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러한 응답 경향은 중국과 사업 경험이 있는 기업가일수록 높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