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베이징 올림픽 정부 대표단 파견 안 해…사실상 ‘외교적 보이콧’

최창근
2021년 12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12월 24일

내각관방 “중국, 자유와 인권, 법치 보장해야”
스포츠청 장관 등 일체 정부 관계자 파견 안해
5선 참의원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조직위 회장 참석

일본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내각관방장관은 12월 24일, 총리관저에서 개최한 정례 기자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정부 대표단 파견은 예정하고 있지 않다” 밝혔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국제사회에서 불변의 가치인 자유, 기본적인 인권 존중, 법치가 중국에서도 보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일본의 상기 입장을 여러 경로를 통해 중국에 직접 전달 했다”고 덧붙였다.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특정한 명칭을 사용하는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으며, 미국 정부 발표에도 ‘외교적 보이콧’이라는 직접 표현은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마쓰노 장관은 “일본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올림픽·패럴림픽 정신에 부합하는 평화의 축제로 개최되기를 희망 한다”고 덧붙였다.

주무 부처 수장인 문부과학성 스포츠청 장관(청장) 파견 가능성도 일축했다. 마쓰노 장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이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와는 달리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정부 대표단이 참석하더라도 선수들을 격려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했다 밝혔다. 정부의 정무적 판단보다는 팬데믹이라는 상황적 요인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끼쳤다는 점을 강조한 셈이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조직위원장 |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사실상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음에도 일정 부분 상황을 관리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배경에는, 직전 올림픽 개최국이었다는 부담, 내년 수교 50주년을 맞이하는 중일관계를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은 정부 관계자는 파견하지 않는 대신,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 모리 가즈유키(森和之) 일본패럴림픽위원회(JPC) 회장 등이 베이징 올림픽·패럴림픽에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하시모토 세이코는 유명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출신이다. 이후 정계 입문하여 현재 5선 참의원(參議院·상원 해당) 의원이다. 2006년부터 현재까지 일본빙상연맹 회장으로 재직 중이며 내각에서는 외무성 부대신, 올림픽 담당 내각특명대신(올림픽 담당 장관) 등을 역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