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메신저 라인, 이용자 개인정보 中서 139차례 접근 확인

하석원
2021년 10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21일

외부 감사 결과 공개…”유출은 없었다” 해명

중국 자회사에서 일본 이용자 개인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나 싸늘한 시선을 받고 있는 일본 국민메신저 라인(LINE)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NHK,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18일 라인 모회사인 Z홀딩스가 구성한 제3자 특별 조사위원회(조사특위)는 최종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 자회사 직원들이 총 139차례에 걸쳐 일본 라인 이용자 개인정보 열람 권한에 접근했다고 밝혔다.

다만,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과 유지 보수를 위한 목적이었으며 라인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Z홀딩스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산하 지주회사다.

라인이 중국에 일본 이용자 개인정보 접근 권한을 부여했다는 사실은 지난 3월 아사히 신문 보도로 밝혀졌다.

신문에 따르면 라인은 중국 다롄에 있는 회사에 시스템 관리를 위탁했으며 일본 이용자의 이름과 아이디(ID), 전화번호, 이메일주소, 대화기록 등을 조회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직원은 4명으로 확인됐다.

또한 “일본 사용자의 데이터는 일본에 저장된다”는 그동안의 발언과 달리 이용자의 사진과 동영상, 간편결제 ‘라인페이(LINE pay)’ 거래정보를 한국의 데이터 센터에 보관해 온 사실도 드러났다. 일본 정부에 거짓말했다는 점은 심각한 사안으로 평가된다.

논란이 일자, 라인은 즉각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중국 업체의 접근을 차단하고, 위탁 업무 일부를 종료했다. 또한 한국에 보관하던 데이터를 일본으로 이전하고 외부 감사 실시를 약속했다.

조사특위는 라인의 개인정보 보호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향후 라인과 Z홀딩스, 소프트뱅크가 참여하는 감독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문가 회의를 설치해 관리하도록 했다. 또한 일본 이용자의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는 국가와 지역에 대한 규정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라인의 일본 월간 순 사용자수(MAU)는 8천만명으로 일본 인구 1억 2천만명 중 어린이와 노년층을 제외하면 거의 모든 사람이 사용하는 수준이다. 또한 후생노동성 등 일부 중앙정부 기관과 지자체는 라인을 통해 상담업무나 행정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었다.

중국 기업이 이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은 중국 정부 역시 동일한 접근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중국에 있는 모든 기업은 2017년부터 시행 중인 ‘국가정보법’에 따라, 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요구하는 모든 정보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이다.

라인은 조사특위 권고안을 수용해 개인정보 보안을 강화하고 글로벌 협력체제를 점검하기로 했다. 모회사인 Z홀딩스에서도 통합 관리체계 구축을 검토하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