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초청장 발송?

최창근
2021년 12월 22일
업데이트: 2021년 12월 22일

매체 공식 초청장 발송”  사실무근  NCND

미국이 우방국들에게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요구한 가운데 한국 정부의 ‘선택의 시간’은 점점 다가오고 있다.

그중 ‘중국 정부의 문재인 대통령 공식 초청’ 보도가 도쿄발(發)로 타전됐다.

12월 21일, 닛케이신문(日經新聞)은 한중 관계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 “중국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초청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닛케이신문은 “한국 정부가 12월 20일까지도 중국의 초청에 대하여 수락 의사를 밝히지 않았으며 한국 내 여론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신문은 중국 정부의 공식 초청장 발송은 미국을 위시한 민주주의 국가들을 중심으로 공감대가 형성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추가 확산에 대한 대응책이라고 분석했다.

해당 보도는 중국 정부가 한국 외에도 중앙아시아, 중동 각국 정상들에게도 올림픽 개회식 초청장을 발송한 사실을 베이징 외교 소식통을 통해 확인했다고 했다.

도쿄발 보도 후, 한국 청와대와 외교부는 당혹스러운 기색이다. 청와대는 닛케이신문의 해당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외교부는 “초청장 발송은 사실무근이며 일본 언론이 일방적으로 한국 정상과 한중 관계에 대해 근거 없는 보도를 하여 곤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 13일, 호주 국빈 방문 중 개최한 한·호주 정상 공동 기자 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관련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월 1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이미 여러 차례 베이징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며, 한중 우호의 구현”이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도 초청장 발송 건에 대해서는 ‘NCND(neither confirm nor deny·시인도 부인도 않음)’를 유지하고 있다. 12월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 매체의 ‘문재인 대통령 초청설’에 대해서 즉답을 피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우리는 국제사회 각계 인사들이 다양한 형식으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하거나 올림픽을 지지하는 것을 환영한다” “우리는 관련국들과 함께 ‘단결’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체현하려 한다. 소박하고 안전하며 멋진 올림픽 행사를 전 세계에 선사하고 동시에 상호 우의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