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공산 전체주의 위협 고조” 아태지역 시민들 연대 모색, 위구르 대표도 참석

"중국 정권, 위구르 지역서 핵실험 수십 번...피해자 120만명" 폭로도
Anna Jo
2019년 11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9일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고조되고 있는 중국·북한의 공산 전체주의 위협을 진단하고 한국·일본·홍콩·대만·신장위구르 시민대표 간 국제공조를 모색하는 자리가 국내에서 마련됐다.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는 한국자유회의, 자주국방네트워크 등 국내 시민단체 공동주최로 ‘동북아 전체주의 반동과 아태 자유 시민동맹’ 세미나가 진행됐다. 이 세미나는 7~9일 사흘간 개최되는 ‘2019 아시아 태평양 자유 회의(이하 자유회의)’의 일환으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세계 위구르회의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전권대표인 일함 마무트 씨는 “중국군은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46회에 걸쳐 핵실험을 했다. 주민들에게 사전에 알리거나 미리 피난시킨 적이 한 번도 없었다. 핵실험에 의한 피해자는 120만 명에 이른다”고 폭로했다.

위구르족은 중국 내에서 탄압을 받는 대표적인 소수민족이다. 중국 공산정권은 위구르족의 언어와 풍습 등 민족문화를 말살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역시 “위구르족에 대한 투옥과 구금 등 인권 탄압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함 마무트 전권대표는 “핵실험을 할 때마다 매번 많은 사람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 들어왔지만,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실험 결과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온 것일 뿐”이라며, “중국의 경제발전과 군사 강국이 된 배후에는 우리 고향 땅 (신장 위구르 지역)이 큰 희생을 감수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 위구르족에 대한 탄압 사실이 잘 알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 “인터넷이나 정보가 통제되거나 확산 방법에 문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위구르족 강제송환을 대가로 중국 측이 관련 국가에 고액의 돈을 건넨 사실, 한족과의 강제 결혼, 세뇌, 강제수용소 200곳에서 벌어지는 장기 매매 실상에 대해 밝혔다.

홍콩사태 관련 발언도 나왔다. 홍콩의 대북인권단체 ‘탈북자관주조'(NKDC·탈북자를 생각하는 모임)의 류콴시앙(劉冠亨) 공동대표는 “중국 정부는 홍콩이 삼권분립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라면서, “사법부의 독립을 존중해왔던 홍콩에 대해 중앙 정부가 사법기관에 이런 요구를 제기한다는 것은 보이지 않는 큰 압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국양제는 홍콩인들이 홍콩을 다스려야 하지만, 우리는 표현의 자유, 보통선거의 기회가 20년간 실제로 실행되지 않았다”면서, “(국제 사회 일원) 모두가 홍콩의 상황에 관심을 기울이고 많이 이야기하기를 바라며, 이 모든 것은 중앙 정부에 더 많은 압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회의는 공산주의 대국 중국과 ‘형제국가’ 북한의 전체주의 확산에 맞선 아태지역 자유민주국가 시민 간 연대를 논의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한국자유회의, 이선본, 바른사회시민회의, 대수장, 마인드 300, 역사두길포럼, 피랍탈북인권연대, 자주국방네트워크 등 국내 100여 개 시민단체가 참가했다.

또한 노재봉 박성현 변희재 도희윤 신인균 조성환 등 국내 논객들에서부터 미우라 코타로(三浦小太郎), 류콴시앙, 엔치엔파(顔建發), 일함 마무트 등 각각 일본 홍콩 대만 신장위구르 지역의 자유우파 리더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자유회의 측 보도자료에 따르면 노재봉 전 국무총리가 명예대회장을 맡고 있다. 노 전 총리는 보도자료에서 “미중 문명전쟁에 따른 새로운 국제질서 탄생으로 아시아 태평양을 비롯한 한반도는 격랑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콘퍼런스는 한반도의 자유통일, 중국과 홍콩의 자유, 인권문제 등을 점검하고 아태지역 시민의 연대방안을 논의하는 소중한 자리”라고 평가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