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2015년 우한 연구소 목적 경고” 전직 美 국무부 조사관

2021년 7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7일

프랑스 정보당국이 중국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운영에 관해 지난 2015년 미국에 경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직 미 국무부 코로나19 기원 조사단장 데이비드 에셔는 26일(현지시각) “중국이 실험실 건설에 관한 합의를 어기고 프랑스와 협력을 축소하자 이를 프랑스 정보당국이 미 국무부에 알렸다”고 미 매체 데일리 콜러에 밝혔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서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기원 조사단장을 맡았던 에셔는 현재 보수성향 싱크탱크인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에셔 연구원은 “프랑스 측 직원들은 2017년까지 연구소에서 쫓겨났고, 프랑스 정보당국은 중국의 동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품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동기’에 대해 트럼프 전 행정부도 ‘풀이’를 내놨다. 작년 1월, 미 국무부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2017년부터 중국 인민해방군의 기밀연구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프랑스 직원들을 연구소에서 쫓아낸 시기와 맞물린다.

프랑스 정보당국이 미국에 경고한 것은 사안이 국제 안보와 직결된 데다 미국 정부 자금이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 흘러들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미 국제개발처(USAID)에 따르면, 2009년 10월부터 2019년 5월까지 USAID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산하 연구사업에 110만 달러를 지원했다. 또한 미국의 전염병 예방 민간단체 ‘에코헬스 얼라이언스’는 국립보건원(NIH)으로부터 받은 연구지원금 중 총 60만 달러를 2014년부터 6년간 우한 연구소에 보냈다.

자금의 액수 자체는 크지 않지만 상징성이 있다. 국립보건원이 지원금을 댄 연구라는 타이틀은 우한 연구소가 세계적인 미생물학자들의 도움을 받는 데 일정 부분 기여를 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기술로 세운 생물안전 4등급 실험실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바이러스연구소는 1956년 설립됐지만, 사스 코로나바이러스, 에볼라바이러스 등 치명적인 미생물을 연구할 수 있는 생물안전 4등급 실험실은 프랑스의 기술 지원으로 2017년 완공됐다.

실험실 건설 프로젝트는 2004년부터 시작됐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2002~2003년 사스 사태를 경험한 뒤, 치명적인 전염병의 위험성에 주목했다. 이를 연구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려고 당시 가까운 관계였던 프랑스에 손을 내밀었다. 미래에 발생할지 모를 전염병을 미리 연구해 예방한다는 명분이었다.

프랑스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국제 보건 증진에 기여할, 개방적이고 투명한 연구소로 격상시킨다는 구상이었다. 이를 위해 생물안전 4등급 실험실 설계, 운영, 안전 유지 기술을 제공했다.

프랑스 유력지 ‘르 피가로’에 따르면, 중국의 도움 요청에 프랑스 정치권과 안보·국방 전문가들의 견해가 크게 엇갈렸다.

일부 고위층은 중국의 요청을 환영했지만, 안보 전문가들은 “동맹관계가 아닌 고압적 국가에 치명적 기술을 넘겨주면 나중에 우한 연구소가 생물 무기고가 될 수 있다”고 반대했다. 프랑스 대외정보총국(DGSE)도 같은 이유로 제동을 걸었다.

실험실 건설 프로젝트는 출범 이후 몇 년간 사업이 연기됐다. 중국 정부가 “생물 무기를 개발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뒤에야 본궤도에 올랐다.

사업이 본격화된 뒤에도 의혹은 이어졌다. 2009년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이 재직했던 미 국무부는 “생물학무기를 확산시킬 우려가 있는 국가로 기술 이전을 피할 방안이 있는지”를 프랑스에 문의했다고 르 피가로는 전했다.

건설 과정도 순탄하지 않았다. 중국은 합의를 어기고 건설 도중 시공업체를 프랑스 기업에서 인민해방군 산하 건설업체로 바꿨다. 이는 양국 간 외교문제로 비화됐지만, 프랑스 정치권의 뒷받침에 힘입어 실험실은 2017년 완공됐다.

베르나르 카제누브 당시 프랑스 총리는 2017년 2월 중국 우한에서 열린 실험실 인가 기념행사에 참석해 “프랑스와 중국의 과학 협력을 축하한다”고 축사했다. 또한 중국 측이 연구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술과 전문 지식을 제공하고, 이를 위해 5년간 매년 100만 유로의 예산을 책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술 지원을 맡았던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인 인섬연구소 측은 같은 해 5월 프랑스 잡지 ‘사이언스앤산테’에 “프랑스 과학자 50여 명을 투입해 중국인 직원을 훈련하고 있다”며 운영 예산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측 인력이 전부 철수했는지에 대해서는 에셔 연구원과 르 피가로의 보도에 차이가 있다.

에셔 연구원은 중국이 합의를 어기고 프랑스 직원들을 쫓아냈다고 했지만, 르 피가로는 중국과 프랑스가 점차적으로 실험실 운영 권한을 중국 측에 이양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프랑스 측 과학자 50명이 5년간 우한에서 훈련을 담당하기로 했으며, 이들은 지금까지 아무도 중국을 떠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에포크타임스는 관련 사항에 대한 확인을 미 국무부에 요청했지만 응답받지는 못했다.

/하석원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