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정부, 소셜미디어 통해 여론조작·통제…댓글부대 동원” 내부문서

류지윤
2020년 8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5일

중국 공산당(중공) 정부가 소셜 미디어(SNS) 계정을 사용해 여론을 조작·통제·감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에포크타임스는 최근 내부 소식통으로부터 중국 허난(河南)성 정보통신국 이사회의 회의록 등 내부 기밀문서를 입수했다.

그 결과, 중공 당국은 유명 SNS 계정 모집, 자체 계정 생성 등을 통해 친(親)정부 콘텐츠를 게재하거나 정권에 불리한 발언을 검열하는 등 여론 감시와 통제에 소셜 미디어를 적극 활용하고 있었다.

국가 재난 상황의 대처 방법 관련 게시물도 여론을 긍정적으로 돌리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됐다.

허난성 정보국 회의에서는 SNS 기존 계정을 활용하거나 자체 계정을 생성해 친정부 인플루언서를 육성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정보국 회의록 기밀문서에 따르면, 친정부 성향의 인플루언서들은 중공 정부를 극찬하는 내용 또는 긍정 여론을 확대할 수 있는 콘텐츠만 게재해야 한다.

여기에는 대규모 인터넷 댓글부대를 형성해 친정부 성향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는 등 정부에 유리한 내용만 온라인상 화제를 불러일으키도록 하는 조직적 방법도 포함됐다.

긍정 여론을 형성하는 방법 외에 영향력 있는 인기 계정에 대한 감시와 검열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도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회의에서 특정 그룹과 공공 및 개인 계정에 대한 감시와 검열을 위해 위챗, 큐큐(QQ) 등 중국 인기 메신저에 자동화 기술과 검열원(인터넷 심사관)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별개로 중공 정부의 최대 온라인 검열기관인 중국사이버관리국의 난양(南阳)시 지부가 발행한 문서에는 당국이 온라인상에서 감시해야 할 주요 내용을 명시했다.

감시 내용은 두 가지 범주로 분류돼 있었다.

Epoch Times Photo
지방 당국이 친정부 SNS 인플루언서를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의 문서. 좌측 상단에 ‘비밀’이라고 표시됐다. | 에포크타임스에 제공됨

첫 번째는 “중대한 온라인 여론”이다. △중요 재난 및 공공안전 사건에 관한 콘텐츠 △언론의 관심을 받는 행사 관련 소식 △정치 안보에 영향을 주는 콘텐츠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정치 안보란 중공 통치에 대한 안정을 뜻한다.

두 번째는 “일반 인터넷 여론”으로 메신저 채팅방, 독립 온라인 방송, 인플루언서 계정, 온라인 매체, 지식인 등에서 유통되는 소규모의 민감한 주제를 일컫는다.

아울러 허난성 지방정부의 또 다른 문서에는 온라인상 부정적 여론 및 뉴스에 대해 정보부, 공안부, 선전부 등과 같은 여타 정부 기관을 동원해 대응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온라인 콘텐츠에 관한 모니터링, 평가, 여론 통제, 댓글 관련 안내 등 7단계 과정도 상세히 기술됐다.

중공 정부는 친정부 댓글을 달고 정부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폭언 등으로 공격하는 ‘우마오당(五毛黨)’에 이어 인터넷 감시 자원봉사자 모집에도 나섰다.

안양(安阳)시 사이버정보국이 지난달 22일(현지 시각) 발표한 문서에 따르면, 모든 지방정부는 30명 이상의 자원봉사팀을 구성해야 한다.

Epoch Times Photo
중국 공산당의 온라인 검열기관인 사이버정보국 난양시 지부가 작성한 내부자료. 인터넷 여론에 대처하는 방법을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 에포크타임스에 제보

자원봉사자들은 포털 사이트, 검색 엔진, 소셜 미디어 플랫폼, 블로그, 포럼,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짧은 동영상 플랫폼, 모바일 앱 스토어 등에서 “정치적으로 해로운 정보”를 찾아내고 조사해야 한다.

사실상 중국 국민들의 모든 온라인 활동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것이다.

중공 정부의 부정적 여론에 대한 대응 방식도 눈여겨볼 점이다.

에포크타임스는 최근 사이버정보국 난양시 지부가 발표한 “온라인 여론 특별 보고서”의 복사본을 입수했다. 난양시 보고서에는 지난 3월 17일~5월 11일까지 지방 정부가 부정적 여론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사례가 기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초 소셜 미디어의 한 계정이 중국 룽성(龍勝) 산업 단지에서 불법으로 부동산 건설 임대, 매각해 수익을 올린 기업들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 격분이 일었다.

이에 중공 당국은 부정적 여론을 신속히 파악하고 온라인 댓글을 통해 비판 여론을 잠재우는 데 성공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 당국이 해당 기업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 뒤 “여론이 잠잠해졌다”고 평가했다.

부정적 여론 확산에 대한 중공 정부의 위기감이 읽힌다.

지난 4월에는 허난(河南)성 탕허현 교육 관계자들이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확산 방지의 일환으로 지역 학교를 방문했는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실이 지방 언론에 의해 보도되면서 논란이 됐다.

지방 당국은 즉각 반응했다. 당국은 소셜 미디어에 게재된 뉴스 게시물을 삭제하고 관련 댓글과 게시물을 삭제하기 위해 “매체와 소통하고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