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간 이식 권위자 의문의 투신자살…‘뇌사자 장기’ 공급처 의혹 부각

차이나뉴스팀
2021년 3월 17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22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대학 부속병원 장기이식센터 주임인 유명 간 이식 전문가 짱윈진(臧運金·57세)이 2월 26일 새벽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짱윈진은 2600건의 간이식 수술을 집도해 간이식 수술 10위 안에 드는 간 이식 전문가로, 연속 4년간 중국 100대 명의, ‘나라의 명의(國之名醫)’라는 칭호를 얻고 수많은 상을 받았다.

승승장구하던 그가 왜 어떤 이유로 투신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무고한 사람들에게 피의 빚을 쌓아오며 자신의 커리어를 쌓아온 그의 어두운 행적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칭다오에 장기 공급시스템 도입, 피로 얼룩진 ‘선구자’

짱윈진이 설립한 장기이식센터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센터는 2014년 2월 설립됐다.

그는 이식센터 설립 당시 베이징 무장경찰총병원에서 장기간 함께 근무한 팀원을 데리고 왔다고 2018년 2월 3일 칭다오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중공은 2014년 12월 3일 사형수의 장기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며 2015년 1월 1일 이후 중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장기는 “기증자가 자발적으로 기증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칭다오신문망(靑島新聞網)에 따르면 칭다오시의 ‘기증 장기’ 수는 2014년 센터 설립 이후 급속히 늘어났으며, 이는 짱윈진의 이식센터와 그의 OPO(장기구득기관) 팀 덕분이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파룬궁박해 국제추적조사조직(WOIPEG)의 왕즈위안(汪志遠) 대표는 지난 11일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국제 의학 학술지 ‘란셋(The Lancet)’의 데이터를 인용해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낮은 자발적 장기 기증률을 가진 국가 중 하나다. 사망자 100만 명당 기증자 수가 0.6명(연간 약 840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인은 죽은 후 장기를 기증하는 것을 꺼린다고 했다. 장기를 제거하는 것은 문화적으로 무례한 짓인 데다 그러한 일을 한 사람에게도 불행이 닥친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WOIPFG와 다른 연구자들이 10년 이상 조사한 바에 따르면, 중공이 1999년 파룬궁 수련자들에게 잔혹한 박해를 가하기 시작한 이후 살아있는 장기 기증자가 대규모로 존재해 왔다는 증거가 늘어나고 있다.

2019년, 독립민간재판소인 중국재판소(China Tribunal)는 1년간 조사한 결과를 근거로 중공이 수년간 양심수에게서 ‘상당한 규모’로 장기를 강제 적출해 왔으며, 구금된 파룬궁 수련자들이 주요 장기 공급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중국재판소는 잔인한 관행이 오늘날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헝허는 짱윈진이 장기 조달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장기 공급망을 칭다오로 가져와 이식 센터를 만든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헝허는 또 다른 중요한 요인은 짱윈진이 근무했던 중국 인민해방군(PLA) 소속 베이징 무장경찰총병원이 비밀 유지와 장기 대량 공급을 보장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모든 ‘잠재적 기증자’를 자기 병원으로 이송…전례 없는 시스템

중국병원협회는 2018년 1월 26일부터 30일까지 칭다오에서 OPO 전국대회가 열렸고, 짱윈진은 이 대회의 집행위원장을 맡았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매체 칭다오일보에 따르면, 짱윈진은 이 회의에서 중국·스페인·이란·브라질에서 온 200여 명의 전문가들에게 자신의 ‘칭다오 모델’에 대해 연설하면서 이것은 “중국의 ‘표준화된 인체 장기 기증’을 위한 플랫폼”이라고 했다.

짱윈진은 “칭다오 모델은 장기 이식 작업을 요약한 것으로, 국가의 요구에 따라 표준화하고 규범화한 것”이라며 “이 모델의 특징은 우리가 발견한 모든 잠재적 기증자들이 우리 병원으로 이송된다는 점인데, 이것은 전국에서 유일하다”고 했다.

이 보고서는 ‘잠재적 기증자’의 출처나 모든 기증자를 그의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어떻게 독특한 특징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왕즈와안 대표는 짱윈진의 ‘칭다오 모델’, 즉 OPO는 중공 정권이 운영하고 있는, 살아있는 ‘장기 기증자 풀’을 덮어 감추기 위한 구실이라고 비난했다.

중국 뉴스포털 시나에 따르면 이 ‘칭다오 모델’은 병원 내 잠재적 기증자가 돌이킬 수 없는 뇌사상태 기준을 충족하면 병원 당국은 지속적으로 관련 장기의 기능을 최상의 수준으로 유지하고, 온라인 장기 배분 및 공유시스템을 통해 적합한 이식이 필요한 환자를 찾는 것이다.

이 모델의 프로세스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모든 잠재적인 기증자는 칭다오대학 부속병원으로 이송되고, 뇌사 판정기준을 충족한 뒤 병원은 장기 기증자의 기능 유지에 만전을 기한다. ▲동시에 병원은 이식할 대상을 찾아 미리 이식 수술을 준비한다. ▲이식 대상을 찾으면 기증자는 심장사망에 이르게 한 뒤 곧바로 장기 적출 및 이식 수술에 들어간다.

칭다오 모델의 프로세스는 짱윈진의 센터에서 실시될 장기 이식을 위해서는 기증자의 장기가 병원에 미리 도착해야 하며, 장기 이식이 필요한 환자를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실제로 칭다오 모델에서 부각한 뇌사자는 중국 장기이식 커뮤니티에서 드물지 않다.

왕리쥔(王立軍) 전 중공 충칭 공안국장은 인민해방군 제3군사종합대학과 공동으로 ‘뇌간충격기(일명 뇌사기)’라는 장비를 개발해 발명특허를 받았다(특허 번호: CN201120542042)

데이비드 킬고어, 에단 구트만, 데이비드 메이터스가 2017년 최신판 <피의 수확/살육(Bloody Harvest / Slaughter)>에서 이를 ‘살인 장치’라고 불렀다.

왕리쥔이 특허를 받은 발명품 뇌사기 스크린샷.

中 당국, 장기약탈 급증과 맞물린 짱윈진의 이식 커리어

장기 기증과 이식의 ‘칭다오 모델’을 발명한 짱윈진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세 번째로 투신자살한 중국 이식계의 대가다. 그가 투신하게 된 구체적인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간 이식 2600여 건을 달성한 간 이식 전문의 짱윈진(臧運金)이 지난 2월 26일에 급사했다. 중공은 그의 사인을 밝히지 않았다. | 영상 캡처

헝허에 따르면 짱윈진의 장기 이식 경력은 2000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이는 중공이 파룬궁 수련자를 대상으로 생체 장기 적출 만행을 저지른 시점과 맞물린다.

중공은 1999년 7월부터 파룬궁을 탄압하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수십만 명의 파룬궁 수련자들이 노동교양소나 교도소에 불법 감금됐다. 같은 기간에 중국의 장기 이식 수술이 갑자기 폭증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다.

1999년 9월, 짱윈진은 미국 피츠버그대 메디컬센터(UPMC)의 토마스 스타즐(Thomas Starzl) 이식연구원 이식외과에 파견됐다. 중국 내에 간이식 전문의가 급히 필요해 짱윈진은 3개월 앞당겨 유학을 마치고 귀국했다.

2000년 12월, 짱윈진은 귀국한 후 산둥(山東)성 천불산(千佛山)병원 간이식과(科)를 설립해 이 성에서 처음으로 간 이식 수술을 했다.

2001년 9월, 짱윈진은 선중양(沈中陽) 팀에 합류해 동방장기이식연구소 산둥 간이식센터 건립에 참여했다.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짱윈진은 톄진제1중심병원에서 1,600건의 간 적출에 참여했다.

2005년 1월, 짱윈진은 무장경찰총병원 간이식연구소에 들어갔다. 4월에 그는 부소장으로 임명됐고 그곳에서 1000여 건의 간 이식 수술을 했다.

한편, 수도의과대학 부속 베이징우안(北京佑安)병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짱윈진은 이 병원의 일반외과 중심학과의 선두 주자이며, 2017년 8월 10일까지 간 이식을 1,001건 달성했다.

2014년, 짱윈진은 칭다오대 부속병원으로 옮겨 장기이식센터를 설립했다.

중국 매체 ‘의학계’에 따르면 짱윈진은 산동, 베이징의 여러 병원의 간이식 학과를 이끌었다. 2000년부터 짱윈진이 근무한 병원은 간 이식 수술 건수가 모두 현지 1위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