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산아제한 정책으로 신장 위구르족 수백만명 줄일 것”

2021년 6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9일

중국이 산아제한 정책으로 소수민족인 신장 위구르족 인구가 앞으로 20년간 3분의 1 정도 줄어들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7일 BBC에 따르면, 중국 인권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독일 출신 인류학자 아드리아 젠츠는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은 위구르족을 포함해 소수민족 신생아 숫자를 260만명에서 450만명 정도 줄일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젠츠는 앞서 공산주의 중국이 위구르족을 말살하려 신장 지역 여성들에게 낙태를 종용했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보고서는 앞선 보고서의 연구를 토대로 중국의 위구르족 및 기타 소수민족에 대한 장기적인 인구 탄압의 영향을 평가하고 연구한 최초의 학술 논문이다.

이 보고서는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으로 2040년까지 중국 남부지방 소수민족 인구가 860~1250만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중국 연구원이 산아제한 시행 전 예측한 이 지역의 2040년 인구는 1310만명이었다.

BBC는 최근 서방 국가들이 신장 지역에서 벌이는 인권 침해로 중국을 비판하는 가운데, 강제적인 불임시술 등 산아제한 정책이 비판의 주된 이유 중 하나라고 전했다.

아드리안 젠츠 연구원은 “이번 연구 및 분석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 소수민족에 장기적인 계획을 실행한 의도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장 지역 남부 4개 소수민족 자치주의 가임여성 10명 중 8명이 불임시술을 받았다.

중국 공식 데이터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신장 지역 출산율은 평균 48.7% 감소했다. 젠츠가 집계한 자료에서도 위구르족이 다수인 신장에서 위구르족의 2019년 출산율은 50.1% 감소했다. 같은 기간 한족은 19.7%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중공 당국이 한족 인구를 신장으로 이주시키려고 하고 있으며, 위구르족의 강제 이주를 강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드리안 젠츠는 중국 학자나 정부관계자들이 분석한 데이터를 종합해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은 현재 8.4%인 신장 남부지역의 한족 인구비율을 25%까지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중국은 근래 중국의 출생아 수가 크게 줄었다며 세 자녀 정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 정책에 소수민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또한 유출된 문서와 증언에 의하면 신장 지역에서는 출산 장려와 정반대의 정책이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 젠츠는 신장 지역 여성들을 인터뷰해 지방 당국이 최대 2~3명의 출생할당량을 초과해 출산한 여성은 임신 중절을 받게 되고 이를 거부하면 수용소에 감금되거나 처벌을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 보고서가 발표되고 AP통신 등에 보도되자 서방국가를 중심으로 중국 당국에 대한 비판에 거세졌고 유엔(UN) 관련 기구에 신장지역 인권상황을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지만, 중국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부인했다.

아드리안 젠츠는 미국 ‘공산주의 희생자 기념재단’의 선임 연구원이며, 10여명의 인구분석 및 출산정책 전문가, 국제 인권활동가들에 이번 보고서를 공유했다.

그들은 로이터 통신에 “이 연구 보고서 분석과 결론은 합리적이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장민지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