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당국, 홍콩 선거제도 변경 시사…“민주파 출마 저지” 우려

이윤정
2021년 2월 23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5일

홍콩이 점점 중국의 한 도시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홍콩 국가안전법 시행에 이어 홍콩의 선거제도까지 변경하려는 것으로 드러났다.

샤바오룽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이 지난 22일 “홍콩의 선거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샤바오룽 주임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이같이 언급하며 친중 인사만이 정부 핵심 직책을 맡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의 입법 기구는 친중 진영과 민주 진영의 양대 진영으로 나뉜다. 샤바오룽 주임의 발언대로라면 홍콩에서 범민주 진영은 더는 선거에 출마하지 못해 정치적 발언권을 잃을 수도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 공산당을 비판하지 않고 서양 국가에 홍콩의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를 요청하지 않는 사람을 친중국인으로 규정하고 있다.  

여기다 영국마저 자국 기업에 “홍콩과 관련된 사업은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최근 영국 정부는 홍콩에 관한 해외 비즈니스 위험 가이드를 업데이트했다.

변경 사항에 따르면 홍콩을 ‘국제 금융센터’로 지칭한 내용을 삭제하고 대신 ‘지역 허브’로 언급했다.

또한 “런던이 홍콩과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관계를 누렸다”는 문장도 삭제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지난해 중국 공산당이 도입한 국가 안전법으로 홍콩의 자유가 훼손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지난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홍콩의 특별대우를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홍콩을 중국 본토와 동일하게 취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은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 지위를 누려왔다.

홍콩은 특별 지위 덕분에 미중무역전쟁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홍콩 제품은 중국 제품을 겨냥한 미국 관세에 타격을 받지 않은 것이다. 

지난해 6월 홍콩 국가안전법 시행 이후 홍콩을 떠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