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당국 ‘자발적’ 강제 백신 접종 시동…백신 불안 문제 여전

강우찬
2021년 3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25일

중국 당국은 자발적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홍보하고 있지만, 중국산 백신의 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접종 건수 증가폭이 둔화되고 있다.

목표치 달성에 실패한 당국이 강제성을 부여하며 접종을 재촉하고 나서면서 지방정부는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주민들의 ‘자발적’ 접종을 강요하기 시작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3일 광둥성(廣東省) 주민 천(陳) 씨의 말을 인용해 중국 국민들이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지만, 현지 정부기관이나 단체 내에서는 이미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강제로 접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한 주민 가오(高) 씨도 “현지 정부 부처에서 모두 백신을 맞고 있다”며 “버스 시스템과 택시 시스템을 포함해 강제성이 뚜렷하다”고 밝혔다.

베이징 주민 쑹(宋) 씨는 “목표치를 완성하기 위해 현지 주민위원회가 한 달 전부터 주민들에게 백신을 맞으라고 강요했다. 일부 기관에서는 (백신을) 맞지 않았으면 출근도 못 하게 하는데, 각 기관장은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저장성(浙江省)의 왕(王) 씨는 “현지 정부가 온 주민에게 접종을 요구하는 지표를 하달했고 기업과 단체들은 접종 목표치를 할당받았지만 다들 회의적”이라며 “이틀 전 현지 20대 남성이 접종을 받고선 일주일 넘게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상하이 푸둥 지역 주민들은 ‘주민들이 백신 접종을 하려고 길게 줄지어 늘어서 있는데 간부들은 단체로 실종됐다’고 비난하고 있다.

중국산 백신은 안전성과 유효성 모두 의심을 받고 있으며 중공 체제와 의료 시스템에 대한 불신도 크다.

최근 홍콩에서 중국의 시노백 백신 접종이 시작됐는데 현재 7명이 접종 후 사망했고 수십 건의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전해졌다.

중국 매체는 시안(西安)의 한 의사가 중국산 백신 2제 접종을 마친 뒤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칠레의 시노백 백신 접종률이 30%에 육박했음에도 현지 감염자 수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페루가 공개한 중국 시노팜 백신의 현지 3기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시노팜 우한(武漢)바이오제품연구소가 개발한 백신의 유효율은 33%에 불과했으며 시노팜 베이징바이오제품연구소가 개발한 백신의 효율은 11.5%에 그쳤다.

현재 미국과 유럽 국가들도 백신 개발 공정을 줄이며 각종 코로나19 백신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많은 국가에서 대량 접종 후 사망 및 심각한 부작용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 에포크타임스는 코로나19를 중공 바이러스(감염증)로 칭하고 있다. 이 바이러스는 중국 공산당 치하에서 발생하고 은폐됐으며 전 세계로 확산됐기 때문이다. 바이러스의 기원과 그 확산 과정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은 혹시 모를 또다른 재해 예방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