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부 조사서 “중국산 백신 맞겠다” 응답 10명 중 2명 그쳐

이현주
2021년 2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5일

중국 경제수도 상해(上海·상하이)의 한 지방보건당국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중국산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자는 10명 중 2명에 그쳤다.

에포크타임스가 최근 입수한 내부문서에 따르면, 상하이 정안(静安·징안)구 보건위원회는 전체 구민 11만3천명을 대상으로 ‘국산(중국산) 백신 접종 의향’을 조사했다.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조사에서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21%인 2만 4천명에 그쳤다.

조사 대상자들은 그룹에 따라 ‘맞겠다’는 응답자 비율을 최고 49%에서 최저 1%로 다양하게 나타냈다.

국산 백신 접종 의향이 49%로 가장 높았던 응답자들은 한 병원 직원들이었고, 가장 낮은(1%) 응답자들은 택배기사들었다. 지역 관료들 사이에서 중국산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자는 평균보다 5%포인트 낮은 16%로 낮았다.

상해 중심지역 ‘정안구’ 보건위원회 내부문서

정안구는 상하이 중심 상업지역의 하나로 106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60세 이상 인구는 약 39%다.

정안구 보건위원회의 1월 업무 보고서에는 ‘중국산 백신 접종 의향에 대한 현지인 조사 자료’가 포함됐다.

이에 따르면, 전체 구민(호적·영주권자) 11만3천명 중 약 21%인 2만4천명이 백신 접종을 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또한 1만1811명은 이미 백신 1차를 접종했고, 668명은 2차 접종을 마쳤다.

해당 문서에는 어느 제조사 백신인지는 표기되지 않았다. 다만, 중국 의약품 규제당국이 일반시민 대상으로 사용을 승인한 중국제약사 시노팜 백신일 가능성이 높다.

문서에서는 총 17건의 부작용 사례를 보고했다. ▲일반 반응 12건 ▲이상 반응 4건 ▲우연한 동시 사례(백신 부작용과 무관한 반응) 1건 등이었다.

앞서 지난달 9일 중국 공산당(중공) 당국은 중앙정부 기자회견에서 “중국산 백신은 건강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며 “심각한 부작용 사례는 100만 분의 1″이라고 장담했다.

그러나 정안구 자료에 따르면 1,2차 접종자 총 1만2479명 가운데 이상 반응은 총 4건으로 1만명당 3명 비율이다. 이는 정부 관계자가 말한 “100만 분의 1″과는 큰 격차를 보인다.

이와 관련 시노팜 관계자들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중공 당국은 백신 접종을 3단계로 실시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이뤄지는 1단계는 의료진과 항공사, 국경 및 세관, 물류 등에서 일하는 인력 등 ‘핵심 인구’가 접종 대상이다. 그 다음 2단계는 노약자나 만성·기초질환자 등 고위험군 환자, 마지막 3단계는 일반시민이다.

하지만, 이번 정안구 보건위원회 설문조사에서 1단계 접종 대상자인 ‘핵심 인구’ 가운데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응답자는 채 50%가 되지 않았다(표1).

상해시아동병원은 직원 582명 중 254명(43%), 화동병원은 1261명 중 616명(49%), 상해시피부과병원은 735명 중 124명(16%)만이 백신 접종 의사를 밝혔다.

[표1] 상하이시 정안구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향 조사에 참여한 의료 기관을 보여주는 데이터 | 에포크타임스
상하이 지방정부 관료들도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상하이 의료보험관리센터가 소속 관료 15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25명만이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약 16%).

보건 당국은 요양시설 입주자, 물류 및 운송업 종사자들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다고 밝혔지만, 해당자들은 백신 접종에 부정적이었다.

관내 영업 중인 특급택배업체 10개사 11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단 12명만이 “접종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1%).

상하이시 정안구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향 조사에 참여한 의료 기관을 보여주는 데이터 | 에포크타임스

또한 정안구 내 요양원 42곳, 노인지원센터 1곳 등에서 총 1317명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48명이 백신 접종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자가 전혀 없었던 곳도 35곳에 달했다.

상하이시 징안구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향 조사에 참여한 의료 기관을 보여주는 데이터 | 에포크타임스

한편, 지난달 22일 상하이시 보건위원회는 시내 의사와 간호사 18만명 등 의료 종사자 84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중공 당국은 백신 접종을 확대하고 있지만, 중국 시노백의 백신 ‘코로나백(CoronaVac)’의 안정성에 대한 의문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브라질에서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코로나백의 예방효과가 50.38%로 나왔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긴급사용 승인에 필요한 50%에 턱걸이 한 수치다.

지난달 7일 브라질 상파울로 당국은 백신 예방효과를 78%로 발표했으나, 닷새 뒤인 12일 임상시험을 주도한 연구진은 “최종 예방효과는 50.38%”라며 말을 바꿨다.

* 이 기사는 메리 홍 기자가 기여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