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추락, 조종사 2명 탈출했는데…한 명은 서양인

한동훈
2022년 04월 26일 오후 2:05 업데이트: 2022년 04월 26일 오후 5:11

중국 군용기 추락 현장에서 인민해방군 복장을 한 외국인이 발견됐다는 소셜미디어 게시물이 확산됐다. 이 외국인이 러시아인으로 추측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트위터에는 이날 중구 허난성 샹추(商丘)시 위청(虞城)현 장지(张集)진의 농촌지역인 차오루(曹楼)촌에 ‘인민해방군 전투기가 추락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조종사 2명은 추락 전 낙하산으로 탈출했으며 부상을 입기는 했지만 생명에는 이상이 없었다. 전투기는 군락 지역에서 떨어진 밀밭에 떨어져 주민 인명 피해 역시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들이 올린 영상을 보면, 전투기가 추락한 지점은 연기와 불길이 일고 있었고 주변 지역은 폭격을 당한 것처럼 시꺼멓게 초토화됐다. 추락 지점 인근에는 주민 수십여 명이 불길을 피해 잔해를 둘러보며 스마트폰으로 현장을 촬영했다.

중국 온라인과 트위터에 23일 공개된 인민해방군 군용기 추락 현장 | 화면 캡처

전투기는 산산조각 난 채 잔해가 밀밭 곳곳에 흩뿌려져 있었고, 날개로 추측되는 부위에는 인민해방군 휘장이 보였다. 추락 지점에서 한참 떨어진 밀밭에는 사용한 낙하산이 펼쳐져 있었고, 주민들은 인근을 돌아다니며 생존자를 수색했다.

또 다른 영상에는 전투기에서 탈출한 2명의 조종사의 모습이 보였다. 한 명은 중국인, 다른 한 명은 서양인이었다. 중국인은 왼쪽 가슴에 인민해방군 공군 휘장이 달고 있었고 서양인은 다소 옅은 색 군복을 입고 있었다. 두 사람의 팔 다리에는 낙하산 줄이 얽혀 있었다.

중국인 조종사는 바닥에 비스듬히 누운 채 휴대폰으로 누군가와 통화 중이었다. 영상에는 소리도 담겼는데, 그는 전화기에 대고 “지금 현지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관에게 상황을 보고하는 듯했다.

한 주민이 “당신은 중국 인민해방군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맞다”고 했다. 그러자 주민들은 반가워하면서 옆에 외국인은 누구냐고 물었다. 중국인 조종사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손을 저으며 촬영을 그만두라고 했다. 자신의 다리를 가리키며 다쳐서 움직일 수 없다고도 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추락한 항공기는 전투기가 아니라 인민해방군 공군 훈련기인 L-15이다. 이 기종은 중국 항공기 제조사인 홍도(洪都·훙두)항공공업집단에서 개발한 초음속 훈련기로 러시아 항공기 제작사 야코블레프의 기술 지원을 받아 만들어졌다. 대당 190억 원 정도로 알려졌다.

둬웨이 등 중국 언론들은 25일 인민해방군의 고급 훈련기인 L-15가 추락했으며 러시아인으로 추정되는 1명을 포함해 조종사 2명이 낙하산으로 탈출했다고 보도했다. 주민들이 찍은 영상에 대해서도 전했다.

인민해방군은 25일까지 이번 사건 및 언론 보도 내용과 관련에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한 중국 문제 전문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인으로 추정되는 외국인 조종사가 왜 중국 훈련기에 탔냐는 것이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중국 문제 전문가인 야오청(姚誠) 전 인민해방군 해군 중령은 “훈련기에 외국인이 탔다면 훈련생이 아니라 교관이었을 것”이라며 “나는 인민해방군에 20년간 복무했지만 외국인 교관이 훈련기에 탔다는 이야기는 한 번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23일 중국 허산성 농촌지역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진 인민해방군 군용기 잔해. 날개 부분에 공군 휘장이 보인다(좌), 추락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2명의 조종사 중 한명인 중국인 조종사 | 화면 캡처

해군사령부 참모 출신인 야오청은 “외국인 교관이 인민해방군 군용기에 타는 경우도 있다. 다만, 새 기종을 도입해 중국인 조종사들을 훈련할 때만이다”라고 강조했다.

야오청은 또 “공개된 영상만으론 추락한 항공기가 훈련기인지 확실치 않다. 다만 조종사들이 착용한 장비를 보면 초음속 전투기용 장비가 맞다”며 이번 사고가 단순한 훈련기 추락이 아닌 인민해방군의 러시아산 전투기 도입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일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