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이번엔 말레이 비행정보구역 무더기 진입 논란

2021년 6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일

말레이 외교부 “중국 대사 초치”…中대사관 “우린 친한 이웃인데”

중국 군용기 16대가 말레이시아 해상구역과 비행정보구역을 넘어 들어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지역을 비행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강력히 항의하고 나서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베르나마통신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전날 밤 발표한 성명에서 “공군으로부터 받은 보고서를 토대로 중국 정부에 외교적으로 항의하는 통지문을 보내고, 중국 대사를 초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문제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중국 측에 전달할 것”이라며 “말레이시아의 입장은 분명하다. 외교적 우호 관계를 맺은 나라이더라도 국가 안보 위협과 타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우리는 우리의 존엄과 주권을 수호하는데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거듭해서 밝혔다.

말레이시아 공군은 지난달 31일 정오께 중국군 항공기 16대가 자국 영공 근처를 의심스럽게 비행하는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중국군 항공기는 다목적 대형 수송기인 일류신Il-76과 시안Y-20으로 파악됐다.

말레이 공군이 촬영한 중국 군용기(오른쪽). | AP/연합뉴스

중국 군용기들은 말레이시아 해상구역과 보르네오섬 코타키나발루의 비행정보구역(FIR)에 진입한 다음 사라왁주에서 60해리(111㎞) 떨어진 지점까지 근접 비행했다고 말레이시아 공군은 설명했다.

비행정보구역은 항공기 사고 대비 등을 위해 국제민간항공기구에서 분할 설정한 공역을 뜻한다.

중국 군용기들은 이어 루코니아 암초(중국명 베이캉안사<北康暗沙>)까지 비행한 뒤 비행경로를 변경했다.

루코니아 암초는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사라왁주에서 84해리(155㎞)밖에 안 떨어진 곳인데,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분쟁을 벌이는 곳이다.

중국 해안경비대·해군 선박은 2016∼2019년 총 89차례에 걸쳐 루코니아 암초 등 말레이시아 영해를 침범했다고 말레이시아 감사원이 발표한 바 있다.

중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으로 이웃국과 분쟁이 벌어지는 지역 | 로이터 자료사진/연합뉴스

말레이시아 공군은 “여러 차례 중국군 항공기들에 접촉해 코타키나발루 비행정보구역 항공교통 관제소에 연락하라고 했지만, 따르지 않았다”며 “이 때문에 (무슨 항공기인지) 육안 식별을 위해 제트기를 출동시켰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중국은 “중국 군용기들은 해당 상공에서 자유롭게 비행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쿠알라룸푸르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어느 나라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중국 공군의 일상적 비행훈련에 불과하고, 국제법을 엄격히 준수하기에 남의 나라 영공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중국과 말레이시아는 친한 이웃”이라고 밝혔다.

남중국해는 풍부한 천연자원이 매장돼 있고 해상물동량이 연 5조 달러에 달해 중국과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주변국이 자원 영유권과 어업권을 놓고 끊임없이 분쟁하는 해역이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면서 인공섬을 건설한 뒤 군사 기지화해 주변 국가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