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언론, 가짜 백신 보도에 앞장…전문가 “책임 전가 포석”

이윤정
2021년 2월 20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0일

최근 중국에서 가짜 코로나 백신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앞장서 관련 사건을 보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중국 정부가 책임을 떠넘기려는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은 지난 16일 가짜 백신 사례가 20여 건 적발됐으며 일부는 외국으로 수출됐다고 보도했다. 

최고인민검찰원은 지난 10일까지 21건의 관련 사건을 적발하고 70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백신 출시 초기에 범법자들이 가짜 백신을 제조·유통하고 고가로 되팔기도 하고 무단으로 집단 접종해 폭리를 취했다. 

신화통신은 4건의 사건에 대해서는 세부사항도 공개했다.

적발된 이들은 생리식염수와 생수를 사용해 가짜 백신을 제조하고 사람들을 모집해 긴급접종에 참여시켰다.

동네 의사에게 부탁해 부적격자들을 긴급접종에 참여시킨 사례도 여럿 있었다. 이들은 위챗을 통해 고객을 모집하고 접종 증명서류를 위조하는가 하면 가짜 백신을 비싼 가격에 밀반출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보도 이면에 중국 정부의 다른 의도가 숨어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산 백신에 문제가 생기면 가짜 백신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것이다. 

캐나다에 거주하는 의사 자오중위안은 중국의 가짜 백신 관련 보도가 의심스럽다며 “신화 통신의 보도는 중국 정권이 꾸며낸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백신은 품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국내외에 가짜 백신이 있다는 뉴스를 퍼뜨린다”며 “향후 중국 백신에 문제가 생기면 중국 당국은 유통 과정에 가짜 백신이 섞여 들어갔다고 핑계를 대서 책임을 피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에서는 백신 생산기업과 접종 의료기관이 모두 지정돼있다. 중국 관료들의 보호와 지원 없이는 어떤 업체도 백신을 해외로 보낼 수 없다. 따라서 동네 의사가 백신 접종에 참여시켰다는 등의 보도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허난성의 한 상인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가짜 백신을 수출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마다 백신을 수입하기 전에 반드시 검사하고 백신 출처를 확인해야 한다. 하나의 상품을 수출하려면 많은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백신은 더욱더 그렇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의 이 같은 행태는 중국산 백신이 외국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해명할 포석을 까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중국에서 가짜 백신 문제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가짜 백신을 맞은 아이들이 장애가 생기거나 사망한 사건이 10년 전에도 있었다. 당시 이를 항의한 부모들은 당국에 의해 탄압받았다. 

중국 문제 전문가 장젠은 “중공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전 세계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는데 이제는 가짜 백신으로 더 많은 사람을 해치려 한다”며 “국제사회는 중국 공산당의 책임을 추궁하는 데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