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공산당, 대만 방역 무력화 노린 심리전 공세 가열”

2021년 5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21일

‘방역 모범국’ 대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지역 감염이 심각한 가운데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대만의 내부 갈등을 부추기고 지역사회 방역 기능을 무력화하기 위한 사이버 심리전을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만 안보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지난 12~13일을 전후로 대(對)대만 사이버 심리전에 돌입했다. 이때 대만에서는 중화항공 집단감염 사태가 지속되던 시기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내부 갈등 심화 △바이러스 사태 진전 속도 지연 △전체 생산능력 약화 △경제 및 주식시장 무력화 △대만인들의 좌절감 확대 등의 목표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만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메신저앱인 라인과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을 통해 대만의 방역 실패 메시지를 퍼뜨리고, 대만의 백신 보유량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강조해 중국산 백신에 시선을 유도하도록 했다.

전체적으로는 ‘중국은 방역에 성공했으나 대만은 실패했다’는 분위기를 형성한 뒤 중국 관영매체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대만에 백신 지원을 제안하고 있다’는 뉴스를 내보내면서 중국산 백신을 공급해 중국 공산당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극복했다는 시나리오 구상이다.

재단법인 ‘대만싱크탱크’의 둥리원(董立文) 연구원은 20일 에포크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대만 사이버 공간에서 대만정부를 비난하는 루머가 다수 출현했는데, 중국 공산당의 주장과 일치하는 내용들”이라고 지적했다.

둥 연구원은 “루머의 다음 단계는 아마도 중국산 백신의 효능을 선전하고 중국의 방역 성공과 대만의 실패를 대비하는 비판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내용이 될 것”이라며 대만 안보기관 관계자의 발언과 일치하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중국 공산당은 대만을 향한 심리전을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며 “대만 사회가 정상적일 때도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게 일상이었다. 중국 공산당은 대만이 지역감염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틈을 노려 심리전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대만의 확진자 수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여 대만 전역의 경계가 높아진 상태다. 사람들은 뉴스와 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전염 상황과 대응 소식을 접하고 있다.

둥 연구원은 “확실한 것은 현재 대만에서 사용되는 메신저 앱과 1인 미디어, 친중공 인사들을 통해 대만 정부와 방역대책본부를 비난하는 내용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배후에 중국 공산당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종 유머와 화제, 이슈들을 수집한 인터넷 웹사이트들도 공격에 동원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런 웹사이트들은 평소에는 인기가 급상승한 내용들을 합법적 혹은 불법적으로 수집해 올린 뒤 대량의 트래픽을 유입시켜 광고수익을 올리는 것이 주 목적이다.

둥 연구원은 “그러나 중화항공 집단감염 이후 이런 콘텐츠팜(contents farm)에는 ‘대만 곧 붕괴’ ‘끝장난 대만의 방역 신화’ ‘도시 봉쇄도 소용없는 수준’ 등 자극적인 제목을 단 대만 비방성 게시물들이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는 대만인들에게 무력감을 심어주려는 목적의 심리전”이라고 지적했다.

“다음 단계에서는 중국의 방역 성과 선전할 것”

둥 연구원은 “대만의 방역 성과를 깎아내린 뒤에는 중국 공산당의 방역을 선전하는 게시물이 범람할 것”이라며 “선전의 핵심은 중국산 백신을 수입하자는 여론 조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다음에는 중국 공산당의 방역 성공 경험을 배워야 한다고 주장할 것이다. 이런 주장은 지역사회 유력 인사들의 입에서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둥 연구원은 이러한 심리전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처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출처와 게시물 유형, 주요 키워드 등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과 대만의 방역 비교’ ‘대만은 왜 전수검사를 시행하지 않는가’ 같은 내용의 게시물이 중국 공산당의 전형적인 심리전 수단으로 등장할 것”이라며 “미리 알고 대처하면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만 당국 “코로나 가짜뉴스 유포 시 최고 1억원 벌금”

대만 방역 컨트롤타워인 ‘중앙유행병지휘센터(CECC)’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관련 유언비어 혹은 가짜뉴스 유포 시 최고 300만 대만달러(약 1억2000만원)의 벌금 또는 3년 이하의 징역, 구류에 처한다고 발표했다.

천종옌(陳宗彦) 부센터장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최근 악의적인 가짜뉴스가 크게 늘어났다”며 “이러한 가짜뉴스는 시민들의 바이러스 상황에 대한 판단을 흐리게 해 방역조치와 계획 전부를 위태롭게 할 수 있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천 부센터장은 또한 “최근 정부가 한 기업이 코로나19 백신 3000만개를 구입해 조달하겠다는 계획을 반대했다는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는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대만 정부는 가짜뉴스 출처와 유포처를 추적하고 있으며, 주민 제보를 장려하며 가짜뉴스 추방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민지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