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에 요구사항 리스트 전달…1순위 “공산당원 입국 제한 풀어달라”

2021년 7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8일

중국 공산당이 미·중 고위급 외교관 회담을 이용해 여론 선전에 나섰다. 이번 만남에서 중국 측은 미국 측에 “중국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고 강조하면서 ‘고쳐야 할 대중 정책’ 리스트를 전달했다. 이 리스트 가운데 최우선 순위는 ‘공산당원과 그 가족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철회하라’는 것이다. 누리꾼들은 중국공산당은 공산당 관리의 이익에 가장 관심이 많다며 미국의 제재가 급소를 찔렀다고 칭찬했다.

지난 26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이틀간의 중국 톈진 방문 일정을 마쳤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 측에 ‘양국 간 치열한 경쟁을 환영하지만, 중국과의 충돌은 추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또한 셔먼 부장관은 홍콩, 신장, 티베트, 대만, 바이러스 기원 조사 문제 등에 우려를 표했다.

이 성명에서 셔먼이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등 여러 중국 관리를 만났다고 밝혔으나, 외교부 서열 5위인 셰펑(謝鋒) 부부장의 이름은 거론하지 않았다. 반면 중국 관영 매체는 셔먼과 셰펑의 만남을 부각했다.

공산당 매체는 셰펑이 회담에서 “미국이 내정을 간섭하고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는 데 대해 분명히 반대했다”고 전했다. 셰펑은 기자회견에서 미국 측에 이른바 ‘시정(是正) 리스트’, 즉 미국이 고쳐야 할 대중국 정책 리스트와 중국 측이 관심을 갖고 있는 ‘중점 사안 리스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셰펑이 말한 ‘시정 리스트’에는 ▲중국 공산당 당원과 가족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철회 ▲중국 지도자, 관료, 정부 부처에 대한 제재 철회 ▲중국 유학생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철폐 ▲‘중국 기업 때리기’ 중단 ▲공자학원 때리기 중단 ▲중국 언론을 ‘외국 대리인’ 또는 ‘외국 사절단’으로 등록하도록 한 조치 철회 ▲멍완저우(孟晚舟) 화웨이 부회장 미국 인도 철회 등이 포함됐다.

또한 ‘중점 사안 리스트’에는 일부 중국 유학생의 미국 비자 발급이 거부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미국 내 동북아 전문가인 고든 창 변호사는 26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앵커리지에서 열린 3월 회담처럼 웬디 셔먼과의 회담을 협력이 아닌 악랄한 선전 공세를 펼치는 데 이용했다”고 했다. 그는 또 “바이든 행정부가 베이징과 만나는 것을 멈출 시간이 훨씬 지났다”고 했다.

중국 내에서 당 매체는 이른바 ‘시정 리스트’에 대해 비중 있게 보도하지 않고 있다. 펑파이신문(澎湃新聞) 등의 관련 보도도 논평이 금지됐다. 하지만 해외 중국어 소셜미디어에서는 이 리스트가 화제다.

자유아시아방송(RFA) 중국어 트위터는 26일 ‘중국 측의 첫 번째 요구는 당원 및 가족에 대한 비자 제한을 철회하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은 10시간 만에 330개의 댓글이 달렸고 440번 공유됐다.

“이것이 중국공산당의 첫 번째 요구다. 국가의 그 어떤 문제보다 관료들의 안전이 우선한다는 얘기다”라고 하는 네티즌도 있었고, “알고 보니 자신들의 가족이 미국에 가지 못하는 것이 가장 신경 쓰이는구나! 진짜 아이러니하다!”라고 꼬집는 네티즌도 있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공산당이 두려워하는 것은 경제 제재도 아니고, 재앙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느냐 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야. 공산당은 오로지 공산당원의 자유와 재산만을 신경 쓰고 있다. 공산당만이 가족을 적의 집에 보내고, 돈을 적의 집에 저축한다”고 했다.

한 누리꾼은 “제발 중국공산당에 대한 비자 제한을 풀지 말고 더욱 엄격하게 심사하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중국공산당 고위 관리들은 “반미(反美)”를 부르짖고 “서구 가치관을 배척한다”고 외치지만, 앞다퉈 가족과 재산을 구미 국가들로 빼돌려 언제든 ‘도망갈 길’을 마련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공산당원과 가족의 비자 발급을 금지했을 당시, 이 조치가 중국공산당의 급소를 찔러 중국공산당 관리들의 자신감과 베이징 당국에 대한 충성심을 더욱 빨리 무너뜨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었다.

추천